본문 바로가기

리춘시장 건대 본점 리춘시장에서 두 번 배달시켜 먹고 마음에 들어서 매장에서 직접 먹어 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얼마 전 기회가 생겨서 다녀왔다. 회사 동료들과 갔는데 회사에서 가까운 건대점이 마침 본점이었다. 건물은 2층 규모이긴 한데 내부 테이블수는 그렇게 많지 않았다. 중화요리주점이니 으레 연태고량주를 먹으려 했으나 연태고량주는 없고 대신 만만춘이라는 게 있었는데, 250ml 가격이 11,000원이었다.(알콜 함량은 연태고량주보다 1% 낮은 33%) 보통 같은 사이즈의 연태고량주가 업소에서 18,000원~20,000원 정도 하니까 거의 반값에 가까운 가격이다. 그리고 만만춘에 토닉워터가 함께 나오는 '만만토닉' 세트가 있길래 호기심에 주문해봤다. 만만춘 맛을 보려고 일단 스트레이트로 한잔 먹어봤는데, 연태고량주랑 별 차..
엽기로제떡볶이 엽기떡볶이의 신메뉴 엽기로제떡볶이를 두 번 먹어봤는데, 일단 같은 오리지널 맛이어도 일반 엽떡보다 훨씬 안 맵다. 엽떡이 불닭볶음면이라면 로제는 까르보불닭이라고 비유하면 대충 맞을 듯. 우리회사 자타공인 엽떡 매니아 SD님은 맛있긴 한데 자꾸 오리지널 엽떡이 먹고 싶다고 하셨다. 뭔가 부족하단 얘기. 나도 그렇고 같은 먹은 사람들 대부분의 평가는 '한 번쯤 먹어볼 만 하지만 그냥 엽떡보단 못하다.'로 귀결되는 것 같다.
성수동 미즈라 원래 계획은 텐동식당 가서 치킨가라아게에 가벼운 저녁 겸 맥주 한잔 하려는 거였는데 이미 만석인 데다 4인 테이블이 하나뿐이라 답이 없었다. 대안으로 어딜 갈까 고민하다 떠오른 곳이 미즈라. 이자카야니 치킨가라아게는 당연히 있을 테고 치킨가라아게가 원래 목적이었으니 어쨌건 먹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렇게 미즈라를 아주 오랜만에 가게 됐는데, 매장 내부가 리모델링 수준으로 싹 바뀌었다. 예전의 비좁았던 공간이 쾌적하게 바뀐 건 좋았는데, 인테리어가 이자카야와는 거리가 먼 아주 모던(?)한 스타일로 변해서 분위기는 이전보다 오히려 못하다고 느꼈다. 혹시 음식까지 바뀐 게 아닐까 살짝 걱정하며 메뉴판을 보니 다행히 기존 아자카야 메뉴 그대로였다. 마침 주목적이었던 치킨가라아게에 삿포로 2잔 세트가 있어서 그거..
막내표 랍스터 치즈구이 막내가 마트에서 랍스터 할인할 때 샀다며 버터 치즈구이를 해줬다. 사실 난 바이킹스워프도 매년 가고 호텔 뷔페도 한동안 랍스터 나오는 곳만 찾아다녀서 랍스터 안 먹어도 되는데..(솔직히 좀 물렸다.) 그래도 큰 형 거라고 한 마리 남겨놨다고 해주는데 정성을 봐서라도 안 먹을 수 없었다. 랍스터는 크기도 작은 편이고 이미 자숙으로 파는 걸 다시 삶아서 조리한 거라 육즙도 좀 빠진 상태였지만 치즈랑 버터 풍미를 잘 살려서 맛있었다. 잘 먹었습니다~
고기 콤보 돼지 등갈비찜과 소불고기 콤보. 하나만 먹어도 맛있지만 둘 다 먹으면 더 맛있다.
바스버거 성수점 배달 수제버거 전문점으로 꽤 평이 좋길래 처음 배달로 먹어봤다. 더블베이컨치즈버거에 구운 양파 추가가 무료길래 추가했는데 거의 티도 안 나게 조금 올려준다. 첫인상은 생각보다 사이즈가 작다는 거였고, 수제버거들이 보통 그렇듯 빵은 폭신폭신한 것이 맛있었다. 버거는 이름 그대로 더블 패티에 치즈, 베이컨 구성으로 고기 패티의 풍미와 치즈, 베이컨의 짭짤하고 진한 맛을 기대했지만 실제 맛은 놀랄 만큼 매우 '담백'했다. 어떻게 저 구성물들로 이렇게 '건강한 맛'이 나는지 신기할 정도로 내 입맛에는 너무 맛이 약했다. 그리고 패티가 육즙이 거의 없고 단단한 식감이어서 수제버거에서 기대하는 패티의 신선한 느낌이 거의 없었다.(불맛도 전혀 안 남) 짜지 않고 담백한 수제버거를 원한다면 나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진하고..
오징어선수촌 오징어회 방이동 오징어선수촌에서 오징어회 배달 주문. 신선하고 맛있긴 했는데.. 아무리 요즘 금징어라고 해도 한 마리 2만 5천 원은 너무 비싸다.
돈박 독립문역 롯데캐슬 상가에 있는 돈가스 집인데 외관이 카페처럼 깔끔한 것이 새로 오픈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꽤 오래된 곳으로 원래 좀 더 떨어진 골목에 있다가 작년에 이전했다고 한다. 이미 동네 사람들한테는 돈가스 맛집으로 제법 알려진 곳이라고 해서 살짝 기대를 했다. 상호명인 돈박이 돈가스+함박스테이크라고 하는 만큼 함박도 대표 메뉴지만 함박은 별로 안 당겨서 돈가스 우동 정식과 생선가스를 주문했다. 먼저 우동 정식의 우동이 일반적으로 세트에 나오는 소우동의 거의 두배 정도 되는 사이즈로 나오는 게 눈에 띄었는데, 문제는 맛이 없다. 국물이 영 밍밍하고 별 다른 맛이 없었다. 먼저 나온 수프도 아무런 맛도 안 났는데 우동마저 이러니 불길한 느낌이 들었다. 면도 냉동 기성 제품 같았는데 덜 끓였는지..
폰타나 볼로냐 베이컨 볼로네제 가성비 좋은 폰타냐 파스타 소스로 파스타 해 먹기. 베이컨이랑 새우만 좀 넣어줬는데 맛이 꽤 그럴듯하다. 다른 소스들도 먹어볼 생각.
존쿡 델리미트 로티세리 치킨 SSG에서 산 존쿡 델리미트 로티세리 치킨. 훈제 치킨 비슷한 느낌이고 살짝 시즈닝도 되어있다. 가슴살이 많은 건 좋았는데 냉동 제품이라 그런지 고기에 육즙이나 수분이 전혀 없어서 퍽퍽살에 관대한 나도 좀 힘들었다.
성수동 마하차이 배달 회사 점심으로 오랜만에 마하차이 배달시켜 먹기로 하고 안 먹어봤던 똠양누들을 골랐다.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역시나 맛은 별로.. 매콤하지도 않고 신맛도 약하고 전체적으로 묽고 밍밍해서 진하고 자극적인 똠양맛을 좋아하는 내 입맛엔 많이 부족했다. 리뷰에 나처럼 똠양맛이 약해서 아쉽다는 글이 있었는데 요청사항에 진하게 해달라고 하면 진하게 해 준다는 사장님 댓글을 보고 진하게 해달라고 썼음에도 이 상태였으니.. 양도 좀 부족해서 면 추가 안 했으면 큰일 날 뻔했다. 그리고 3주 뒤 MJ님이 푸팟퐁커리가 먹고 싶다 하셔서 또 시켜 먹음. 이번엔 무난하게 팟타이로 했는데 윤기 있는 때깔과 짭짤한 향에서 맛있겠다는 게 느껴졌고 실제로 맛있었다. 다만 짜게 먹는 내 입에도 간이 좀 센 편이어서 싱겁게 먹는 사람..
인왕산 모처럼 날씨 좋은 주말 인왕산 등산. 날이 맑아서 멀리 남산 타워도 보이고 올라가는 길에 경복궁과 청와대도 볼 수 있다. 한양도성 성곽 따라 올라가는 코스라 길이 깔끔하고 험하지 않아서 등산보다는 좀 경사 있는 둘레길 같은 느낌이다. 쉬운 코스다 보니 남녀노소 심지어 강아지까지 다니는 탓에 몇몇 좁은 구간에선 병목이 발생하기도 했다. 날 더워지기 전에 날씨 좋은 날 있으면 다른 코스로 한번 더 올라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