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폰타나 볼로냐 베이컨 볼로네제 가성비 좋은 폰타냐 파스타 소스로 파스타 해 먹기. 베이컨이랑 새우만 좀 넣어줬는데 맛이 꽤 그럴듯하다. 다른 소스들도 먹어볼 생각.
존쿡 델리미트 로티세리 치킨 SSG에서 산 존쿡 델리미트 로티세리 치킨. 훈제 치킨 비슷한 느낌이고 살짝 시즈닝도 되어있다. 가슴살이 많은 건 좋았는데 냉동 제품이라 그런지 고기에 육즙이나 수분이 전혀 없어서 퍽퍽살에 관대한 나도 좀 힘들었다.
성수동 마하차이 배달 회사 점심으로 오랜만에 마하차이 배달시켜 먹기로 하고 안 먹어봤던 똠양누들을 골랐다.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역시나 맛은 별로.. 매콤하지도 않고 신맛도 약하고 전체적으로 묽고 밍밍해서 진하고 자극적인 똠양맛을 좋아하는 내 입맛엔 많이 부족했다. 리뷰에 나처럼 똠양맛이 약해서 아쉽다는 글이 있었는데 요청사항에 진하게 해달라고 하면 진하게 해 준다는 사장님 댓글을 보고 진하게 해달라고 썼음에도 이 상태였으니.. 양도 좀 부족해서 면 추가 안 했으면 큰일 날 뻔했다. 그리고 3주 뒤 MJ님이 푸팟퐁커리가 먹고 싶다 하셔서 또 시켜 먹음. 이번엔 무난하게 팟타이로 했는데 윤기 있는 때깔과 짭짤한 향에서 맛있겠다는 게 느껴졌고 실제로 맛있었다. 다만 짜게 먹는 내 입에도 간이 좀 센 편이어서 싱겁게 먹는 사람..
성수동 점심 근황 최근 두 달여간 회사에서의 점심 모음으로 처음 가본 곳은 제외(별도 포스팅)한 이미 가본 곳들이다. 나의 땡비어 베스트 메뉴. 토마토소스의 개운함과 칼칼한 매운맛, 불맛 입힌 버섯들의 조화가 익숙한 듯하면서도 다른 곳에선 찾아볼 수 없는 맛이다. 해장용으로도 최고. 진한 크림소스에 베이컨이 푸짐하게 들어있는 까르보나라 역시 땡비어 인기 메뉴다. 원래 갈 계획이던 곳이 만석이라 대타로 일일향을 가게 된 거였지만 깔끔한 국물 맛이 꽤 괜찮은 짬뽕이다. 코로나 때문에 거의 일 년을 재택근무하느라 정말 오랜만에 먹으러 간 김뚜껑 부대찌개. 다른 부대찌개 체인점들보다 햄 종류도 적고 비주얼은 평범해 보이지만 맛은 역시 성수동 부대찌개 원탑이다. 맛뿐 아니라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푸짐한 양(밥, 라면 사리 추가 무..
리얼안심탕수육 김치치즈탕수육 오리지널은 김피탕(김치+피자+탕수육)이라고 하는데 리얼안심탕수육의 유사 메뉴인 김치치즈탕수육을 먹어봤다. 방송에도 종종 나오고 아는 사람은 다 알만큼 유명하다는데 나는 이런 음식의 존재를 처음 알았기 때문에 궁금함과 함께 약간의 기대가 있었다. 일단 위에 덮여 있는 치즈 때문에 첫 모습은 그럴듯해 보이는데, 먹기 위해 좀 섞다 보면 흡사 개밥을 연상케 하는, 별로 아름답지 못한 모습으로 변해버린다. 맛도 기대만큼 특별하진 않았는데, 탕수육에 떡이랑 양념한 김치 좀 썰어 넣고 치즈 추가한 맛이다. 탕수육의 느끼한 고기맛을 새콤한 김치로 잡아주는 것을 포인트로 삼은 것 같긴 한데, 내 입맛엔 양념이 너무 안 맵고 또 너무 달았다. 오리지널 김피탕은 어떨는지 모르겠지만, 이 김치치즈탕수육은 호기심에 한 번쯤 ..
롯데마트 한통치킨 통큰치킨에 이은 롯데마트의 한통치킨. 요즘 미쳐 날뛰는 치킨 가격 생각하면 정가인 만원도 저렴한 편인데 25% 할인가 7,500원의 훌륭한 가성비를 자랑한다. 물론 마트 치킨인 만큼 미리 튀겨 놓아서 대부분 식은 상태기 때문에 에어프라이어를 동원하는 수고는 감수해야 한다. 닭도 꽤 크고 바스켓부터 튀김옷이나 시즈닝 등이 KFC 치킨과 유사한 느낌인데, KFC처럼 짜진 않다. 질보단 양을 선호하고 좀 식은 치킨도 용납이 가능하다면 괜찮은 선택이다.
머노까머나 신촌점 배달 인도 커리가 먹고 싶어서 배달되는 곳 여기저기 찾아보다 발견해서 큰 기대 없이 시켜본 곳이다. 머노까머나란 이름이 왠지 웃기게 들리면서도 입에 착착 붙는 게 인상적인데, 힌디어로 희망, 염원 같은 말이란다. 처음이니 무난하게 치킨 마크니랑 프라운 빈달루에 기본 난 하나를 주문. 배달받고 난부터 뜯어먹어 봤는데 쫄깃하니 맛있었다. 커리도 별로 기대하지 않고 시켜서 그런지 생각보다 훨씬 맛있고 양도 넉넉했다. 일단 커리 농도가 너무 묽지도 되지도 않게 딱 좋았고 간도 좀 세서 내 입맛에 잘 맞았다. 치킨이랑 새우도 적지 않게 들어있고, 마크니도 부드럽고 맛있긴 했지만 빈달루가 제대로 매운맛이 나서 좀 놀랐다. 원래 빈달루가 꽤나 매운 커리라고 알고 있지만 지금까지 몇몇 인도 커리 전문점에서 먹었던 빈달루 중..
소문난성수감자탕 점심 먹으러 가려고 했던 곳에 자리 없어서 방황하다 성수감자탕으로 가기로 함. 아주머니가 별관으로 가라고 해서 보니까 바로 옆 건물에 별관이 또 있었다. 별관도 웬만한 식당보다 넓었는데 사람이 바글바글.. 돈을 쓸어 담는 듯. 거의 2년 만에 간 거였는데 그동안 가격이 500원 올랐다. 맛은 여전히 크게 특별한 건 없지만 무난하게 먹을만했고 고기가 내가 좋아하는 살코기 위주여서 좋았다.
리춘시장 신촌점 배달 비교적 최근에 론칭한 백종원 브랜드로 중화요리 주점 콘셉트라는데 홍콩반점과 겹치지 않게 짜장면, 짬뽕 같은 식사 메뉴는 없이 요리 위주로 구성되어있다. 꿔바로우랑 짬뽕탕을 시켜봤는데, 꿔바로우가 생각보다 쫀득하고 맛있었고 짬뽕탕은 기름 많고 불맛 나는 중화풍 해물탕 같은 느낌이라 흔히 생각하는 짬뽕과는 전혀 다른 맛이었다. 나쁘지는 않았지만 그렇게 맛있지도 않은.. 뭔가 하나 빠진듯한 맛이었다. 국물 요리 특성상 매장에서 바로 끓여 나왔으면 좀 더 나았을지도? 아무튼 술안주로는 딱이어서 만족스럽게 먹었고, 일주일 뒤에 또 시켜 먹었다. 두 번째에는 일단 검증을 마친 꿔바로우와 매콤한 볶음이 먹고 싶어서 매운우삼겹건두부볶음을 골랐다. 꿔바로우는 여전히 맛있었고, 건두부볶음은 우삼겹이 들어가서 혹시 고기 잡..
담미온 성수점 몇 년 전에 처음 가보고 별로여서 그 뒤로 한 번도 안 갔었는데, 원래 이 날 먹으려 했던 순댓국을 안 좋아하는 동료가 있어서 대안으로 찾은 곳이 담미온이었다.(순댓국 -> 국밥) 난 순두부 수육국밥을 먹었는데 어째 맛이 몇 년 전 보다도 더 싱겁고 밋밋한지.. 결국 다대기 좀 달라고 해서 간을 맞추니 그제야 좀 먹을만해졌다. 나가사키 수육국밥을 고른 MG님도 최소한 나가사키 짬뽕 라면 맛은 될 것을 생각했으나 그보다도 못한 맛에 실망한 모습을 보며 안타까웠다. 몇 년 사이에 주변 식당들 바뀌는 동안 안 망하고 장사 잘하고 있는 거 보면 사람 입맛은 참 다양하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된다.
목우촌 포크 목살구이 검증된 목우촌 포크 목살구이에 술 한잔. 고기가 부드럽고 아주 맛있는데 그릴팬에 굽기엔 두께가 좀 얇은 것이 아쉬웠다. 가볍게 마시려고 했는데 안주가 좋으니 술이 술술 들어가서 청하 다 먹고 남은 와인들까지 싹 비움.
신전떡볶이 서대문동명점 배달 지난번 홍제점에서 먹었다가 별로여서 이번엔 배달되는 다른 지점인 서대문동명점에서 먹어봤다. 다행히 여긴 홍제점처럼 떡볶이 국물이 싱겁지 않고 맛이 괜찮았다. 튀김도 골고루 시켰는데 다른 건 다 좋았는데 오징어튀김이 문제였다. 오징어를 대왕 오징어 귀채를 쓴 것 같은데 식감이 질겅거려서 영 별로였다. 짬뽕에도 이거 넣는 곳에선 다신 안 사 먹는데.. 오징어 이런 거 쓰는 줄 알았으면 오징어튀김 안 시켰을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