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astime/gundam,plamodel

[HG] 건프라 스타터 세트 30주년 퍼스트 건담의 수많은 우려먹기 제품들중 하나인 스타터 세트. 일본판을 그대로 판매하는 일반적인 건프라와는 다르게 박스부터 매뉴얼까지 한글화가 되어있어 초보자나 입문용으로 적합한 제품이다. 또한 30주년 퍼스트 건담을 구하기가 어려운탓에 그 대안으로 많이들 구입하기도 한다.(HGUC퍼스트 건담은 너무 구식이기에) 하지만 문제는 30주년 기념판과는 사출색이 다르다는 것이다.. 분명 박스상의 이미지들과 동봉된 가이드북에도 건담의 몸통색이 흰색으로 나와있지만 실제 제품은 옥색인것. 물론 기존 건덕들이야 매뉴얼 이미지와 실제품의 컬러가 다른 경우가 많다는 걸 알고 있거나 또는 MG옥담을 연상시키는 아니메풍 컬러를 선호해 일부러 이 킷을 찾는 경우도 있지만 순진한 건프라 입문자에게는 의외로 실망을 안겨줄 ..
[HGUC] 디오 건프라 역사상 최악의 가성비로 악명높은 MG디오와는 다르게 명품 대접을 받는 HGUC디오.물론 지금기준에서 보면 이미 10년도 넘은 킷이라 부족한면들이 보이지만 당시 상당히 신경써서 설계했다는걸 만들면서 충분히 느낄 수 있다.먼저 색분할은 둘째치고 별도 부품 분할에도 인색한 HGUC기준에서 보면 놀라울정도로 온몸의 수많은 버니어를 거의 대부분 부품분할 해주었다.프레임이 노출된 다리부분도 꽤 디테일하게 잘 살려줬고 붉은색 동력선도 히든암을 제외하곤 모두 완벽하게 색분할 해주었다.프로포션도 별로 나무랄데가 없고 뚱뚱한만큼 가동성은 떨어지지만 대형기체인데다 큼직큼직한 파츠들로 구성되어 특유의 떡대와 입체감이 매우 좋다.부분 도색만 좀 해주면 정말 MG디오가 부럽지 않은 퀄리티이지만 사출색은 MG쪽이 낫다.메인..
[HGUC] 건담 F91 토미노옹의 우주세기 작품이지만 개인적으로 참 재미 없었던게 F91이다. 원래 TVA로 구상중이던 스토리를 이런저런 사정으로인해 극장판으로 돌리면서 너무 빠른 진행과 생략, 함축으로 작품의 평가도 별로 좋지 못하다.또한 정통 리얼로봇물이라 불리던 우주세기 건담에서 용자 마스크와 (냉각판을 빙자한)날개, 심지어 분신 스킬까지 등장을 하는등 여러모로 쇼킹했던 작품.하지만 여기 등장하는 주역기인 건담 F91은 애니메이션의 평가와는 별개로 나름대로의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먼저 기술발전에 의한 소형화라는 이유로 15m급으로 사이즈가 작아지는 변화를 주었고 기존 건담들과는 확연히 다른 디자인으로 신선한 느낌을 준다.F91이란 이름의 F가 포뮬러의 약자인데서 알 수 있듯이 F1 머신을 모티브로 디자인되었고 라디에이터 ..
어른이날 셀프선물 어른이날 셀프선물로 5월4일 코엑스 건베에서 구입. 기존에 HG스탬프 2장이 있어서 더블 스탬프 이벤트에 맞춰 4대 구입하고 디오는 스탬프 보상으로 받았다. 그리고 뽑기를 해서 데칼2개, 파츠2개 사이좋게 나와서 좋다했는데 데칼도 똑같은거 2개, 파츠도 똑같은거 2개를 주는거 아닌가?? 뭐 데칼이야 어차피 난 우주세기만 사니 연방,지온 데칼만 두개인건 크게 상관없지만 파츠까지 똑같은거 두개 준건 좀 짜증이 났다. 행사 끝물에 간것도 아니고 파츠 수량이 적은것도 아니었는데 기왕이면 중복안되게 주면 기분 좋을것을 굳이 똑같은걸로 줘야 되나? 그래서 계산해준 친구한테 파츠 똑같은거만 두개줬는데 하나 다른거로 바꿔주면 안되겠냐고 물었더니 그냥 드려야된다며 안된다더라. 한마디로 닥치고 주는대로 받으란 얘기. 참내..
건담 컨버지 SP01 메탈릭 컨버지 sp시리즈 첫번째이자 사자비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제품인탓에 구하기 힘들던 sp01이 메탈릭 버전으로 재판됐다. 처음엔 홍콩에서 열리는 행사 한정으로 알려졌으나 몇달뒤 건베에까지 정식으로 들어오며 쉽게 구할 수 있게됐다. 덕분에 나도 그동안 못구하고있었는데 잽싸게 구입.
반다이 1/12 다스베이더 반다이 제품인만큼 프라모델로는 꽤 잘나온편이다. 프로포션이나 디테일도 괜찮고 스톰트루퍼와 마찬가지로 광택이 필요한 부분은 글로스 인젝션으로 뽑아줬다. 하지만 플라스틱 망토때문에 포즈잡는데 상당한 애로사항이 발생하며 다스베이더의 포인트인 가슴부분의 구조물을 스티커 처리함으로 싼티가 날 수 밖에 없는것이 아쉽다. 그나마 스티커도 해당부위의 요철때문에 제대로 붙이기가 매우힘들고 습식데칼은 무슨생각으로 넣어준건지 모르겠다. 결국 난 이 부분을 붓도색 처리했다. 망토와 무관한 목관절도 스톰트루면 상당히 부자연스럽고 한정적으로 가동되는등 전체적으로 스톰트루퍼와 비교해 떨어지는 완성도를 보여준다. 다음 반다이 스타워즈 캐릭터 제품은 R2D2와 C3PO인데 이녀석들은 샘플 나온거 보고 결정할 생각.
건담 컨버지 SP03 건담은 기존 제품과의 차별을 위해 더블 바주카 사양으로 나왔고 지옹도 귀엽게 잘 나온편.
건담 컨버지 유니콘 세트 아시아 한정으로 나온 유니콘 세트로 유니콘,델타플러스,제스타로 구성. 메탈릭 컬러라고는 하는데 크게 티가나진않고 유니콘운 펄느낌, 델플과 제스타는 광택이 살짝 추가된 정도. 난 과하지않아서 오히려 좋았다.
건담 컨버지 SP02 역시 구조상 유니콘의 도색상태는 엉망. 시난주의 반질반질한 광택이 인상적.
[HGUC] 도벤울프 유니콘 버프로 드라이센과 함께 출시된 도벤울프.유니콘 버전 안사고 ZZ판 나올때까지 기다리느라 힘들었다.(소맷동 싫어함)트렌드에 따라 다이어트를 좀 해서 나왔지만 이렇게 나와준것만도 감지덕지.반다이님 다음은 게마르크와 햄머햄머 좀..
건담 컨버지 SP05 건담붐의 거지같은 배송오류로 참 힘들게 받은 sp05다. 달랑 저거 두마리 넣어놓고 1700엔으로 책정한 반다이도 답없고 그걸 또 13배에 팔아먹는 보따리샵들도 짜증나지만 컨버지 특성상 때놓치면 후회하니 일단 지르고 보는수밖에. 이미 제피가 나와있기때문에 감흥이 덜한 풀버니언보단 살사리때문에 사는 세트고 등빨도 좋고 기대만큼 잘나왔다. 극중 장면 재현을 위한 빔사벨도 하나씩 들어있긴한데 어차피 대부분 핵바주카 들듯. 아무튼 이로써 GP 삼형제는 완성되었고 정규 라인업으로 가베라까지 나와주면 좋을것같다.
반다이 1/12 스톰트루퍼 다스베이더에 이은 반다이제 스톰트루퍼. 일단은 두마리만 구입했다.처음 박스 뜯고나서 3장도 채 되지않는 런너를 보고 2400엔이란 어이없는 가격에 분노했지만.. 만들고나니 퀄리티가 생각보다 좋아서 급만족.역시 반다이 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