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케

스팸두부김치 스팸두부김치에 사케 한잔. 술이 술술 들어간다.
목우촌 훈제오리 목우촌 훈제오리는 처음 먹어 본 것 같은데 다향이나 사조대림 등 다른 브랜드보다 덜 짜고 훈제 특유의 향도 너무 강하지 않아서 좀 담백한 느낌이었다.
닭가슴살 냉채 빨간색이 안 들어가서 컬러가 좀 아쉬웠다. 두부면을 냉채에 처음 넣어 먹어봤는데 꽤 괜찮았다.
해화당 만두 + 창화당 만두 + 베이컨말이 해화당, 창화당 납작 만두들과 쨈이 키운 무순을 처리하기 위해 만든 팽이버섯 베이컨말이로 차린 술상. 만두는 해화당 것도 먹을 만 하지만 같이 놓고 먹어보니 확실히 창화당이 더 맛있다.
띵굴스토어 을지로 띵굴스토어에서 이것 저것 삼.
왕십리 가야시 새해 초 찾았던 가야시. 문어 가라아게는 가격에 비해 양이 너무 적었고 항상 만족스럽던 스지 오뎅나베도 이 날따라 볼품이 없었다. 그나마 한동안 안되던 새우깡이 다시 주문 가능한 것에 위안삼아 도쿠리 두병 비움.
성수동 용싸롱 성수역에서 좀 떨어진 한적한 곳에 위치한 조그만 이자카야로 테이블 없이 전체가 다찌석으로 되어있다. 일단 아쉬운 건 명색이 이자카야인데 사케가 도쿠리랑 팩사케 딱 한 가지가 전부라 사케 좋아하는 입장에선 좋은 점수를 주긴 힘들고 하이볼 한두 잔 정도 마시러 가기에 적합해 보인다. 안주는 치킨 가라아게랑 문어 소시지를 먹었는데, 치킨 가라아게는 심한 건 아니지만 민감한 사람은 충분히 느낄 수 있는 냉동 닭고기 냄새가 나서 나는 별로였다. 문어 소시지는 그냥 비엔나소시지 문어 모양으로 칼집 낸 건데, 돼지고기 함량은 얼마 안 되고 닭고기 섞은 것으로 추정되는 저가형 소시지 맛이다. 이것 역시 소시지 좀 먹어본 사람은 한입만 먹어봐도 바로 알 수 있는 것이다. 추가로 옛날에 중국집에서 탕수육 시키면 함께 나오..
팟타이와 부추전+사케 점심에 타논55에서 사 먹은 쌀국수가 별로여서 그날 저녁 해먹은 쨈표 팟타이. 새우도 엄청 크고 아주 맛있게 먹었다. 팟타이 먹고 부추전에 사케도 한잔했는데, 2017년 팩사케 품평회에서 우승했다는 카오리 하나야구 준마이를 먹어봤다. 일반적인 사케 효모가 아닌 와인 효모로 발효한 것이 특징이라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일반 사케와 달리 색이 노랗고 맛도 과일향이 나고 단맛과 신맛이 강하다. 개인적으로 사케는 향이나 단맛이 강하지 않고 깔끔한걸 좋아하는데 이건 좀 과실주 같은 느낌이 나서 내 스타일은 아니었다. 반면 쨈은 맛이 강하고 진해서 좋다고 아주 잘 먹음.
배달 생일상 아버지 생신과 날짜 차이가 얼마 안 나서 내 생일은 간단하게 집에서 배달로 해결했다. 손D님이 선물해준 도쿠리 세트 바로 개봉해서 사케 한잔함.(손D님 보고 있죠? 감사감사~)
고기 파티 오랜만에 집에서 고기 파티.
성수동 미즈라 성수동에 괜찮은 이자카야가 몇 군데 있는데 그중 하나인 미즈라로 2차를 갔다. 여긴 요리도 맛있고 다 좋은데 매장이 작아서 자리 없을 때가 많다. 이 날은 운 좋게 빈자리가 있었음. 매번 꼬치나 나베, 사시미 같은 것만 먹다가 이번엔 안 먹어본 걸 먹어보자고 해서 카니 미소, 모모아게, 규 시이아게를 주문. 카니 미소는 대게 내장을 오이랑 김에 싸 먹는 건데 내 취향은 아니었다. 원래 내장류를 안 먹지만 맛이 궁금해서 두 개 싸 먹었는데 못 먹을 정돈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비린맛이라 별로였다. 다음으로 주문한 모모아게는 '된장에 숙성된 닭고기를 가지와 함께 튀겨낸 요리'라고 하는데 완자처럼 다진 닭고기에 가지를 같이 튀긴 건데 가지를 별로 안 좋아하지만 튀겨놓으니 특유의 물컹거리는 식감이 없어서 괜찮았다...
이마트 저스트잇 식당 부대찌개 그동안 너무 비싸 보여서 사본적이 없는 이마트 저스트잇 즉석식품들. 그런데 이날은 전체적으로 40% 정도 할인을 하길래 부대찌개를 사다 먹어봤다. 생각보다 내용물도 착실하게 들어있고 기대 이상으로 맛도 괜찮았다. 다만 국물 탁해져서 별로 안 좋아하는 수제비가 들어 있다는 것과 국물 맛이 너무 안 맵다는 점이 좀 아쉬웠음. 끓일때 고춧가루 좀 추가하면 더 맛있을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