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쌀국수

에머이 서울역점 배달 에머이 종로점에서 크게 대미지를 입은 지 한 달 반 만에 다시 서울역점에서 배달시켜 먹었다. 늘 먹는 불고기 쌀국수랑 껌팃헤오라는 하노이식 돼지고기 덮밥이 새로 생겼길래 궁금해서 주문해 봤다. + 오랜만에 넴도 추가함. 먼저 불고기 쌀국수는 언제나처럼 맛있었는데, 껌팃헤오가 좀 문제였다. 설명에는 분명 쌀이 안남미라고 되어있는데, 우리집 밥솥에 있는 거랑 똑같은 밥이 왔다. 사실 거기까진 크게 상관없는데, 중요한 돼지고기 볶음이 하노이식과는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그냥 제육볶음 맛이다.. 물론 간도 맞고 맛 자체가 없는 건 아닌데.. 전혀 베트남 음식 같지 않은 간 돼지고기로 만든 제육볶음이 오니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넴도 튀긴 지 꽤 됐는지 다 식고 눅눅해져서 별로였고, 소스는 또 어찌 된 ..
에머이 종로점 배달 결론부터 말하자면 지금까지 먹었던 에머이 음식 중 최악이었다. 원래 먹던 대로 서울역점에서 시켰어야 하는 건데.. 이 날따라 매운 쌀국수가 먹고 싶었고, 하필 서울역점은 매운 쌀국수가 메뉴에 없었다. 그래서 배달 가능한 다른 지점인 종로점에 주문한 것이 화근이었다. 일단 배달부터 거리에 비해 오래 걸려서 미지근한 상태로 왔고, 오는 중에 떨어뜨렸는지 용기는 찌그러지고 국물도 줄줄 샌 상태로 와서 먹기 전부터 기분을 잡쳤다. 물론 이건 배달한 사람의 잘못이지만 국물 음식이라 샐 수 있는 점을 고려해서 랩으로 포장하는 게 기본인데, 여긴 그런 것도 없이 용기 뚜껑만 덮어서 그냥 보냈다. 그리고 먹고 싶었던 매운 쌀국수 맛도 내가 그동안 에머이에서 먹던 매운 쌀국수와는 전혀 다른 정체를 알 수 없는 맛이었다...
소이연남 소고기 쌀국수 + 베이컨 볶음밥 지난번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에 이어 소고기 쌀국수도 먹어봤다. 길게 말할 것 없이 이건 영 별로였는데, 매장 버전하고 맛이 전혀 다른 것 까진 괜찮지만 맛이 없는 게 문제다. 국물이 묽고 간도 싱겁고 넉넉했던 똠얌에 비해 이건 양도 적다.(소고기 쌀국수가 똠얌 쌀국수보다 천 원 싸긴 함) 똠얌 쌀국수는 재구매 의사가 있지만 소고기 쌀국수는 탈락.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 + 크래미 볶음밥 마켓컬리에서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를 사 먹어봤다. 소이연남 똠얌 누들을 좋아해서 기대 반 걱정 반이었는데, 매장에서 파는 것과는 꽤나 다른 맛이지만 중요한 건 이것도 맛있다. 매장 버전은 사골국물처럼 농도가 진하고 묵직한데 이건 그렇지 않고 더 일반적인 똠얌 맛이다. 그렇다고 맛이 약한 건 아니어서 매콤, 새콤, 짭짤한 맛은 충분하다. 다만 좀 별로였던 건 똠얌 맛을 내는 레몬그라스랑 갈랑가 등의 향채들이 건더기에 함께 섞여 있어서 먹는데 거슬리고 불편하다. 다음엔 새우도 넣어서 제대로 똠얌꿍을 해 먹어야겠다.
에머이 서울역점 배달 날 추워지니 뜨끈한 쌀국수가 먹고 싶어 져서 여기저기 찾아보다 에머이에서도 배달하는 걸 발견하고 시켜봤다. 서울역점에서 주문했는데 날 추운데 식으면 어쩌나 하는 우려와 달리 배달이 엄청 빨라서 국물이 아주 뜨거운 상태로 도착한 것이 일단 마음에 들었다. 에머이를 배달로는 처음 먹어보는 거라 크게 기대를 안 했는데 맛이 매장에서 먹는 것과 완전 똑같았다. 오히려 육수는 매장에서 먹을 때 보다 더 많은 것 같았고(다 못 먹고 좀 버림), 파부터 마늘절임, 소스 등 매장에 나오는 건 다 보내줘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다 먹기도 전에 다음에 또 시켜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래야 진짜 맛집이다. 하지만 양은 여전히 좀 적어서 면 추가해서 먹어야 양이 딱 맞았다. 일주일 뒤에 또 시켜먹었다. 이번엔 마늘..
소이연남 신세계본점 원래도 맛있지만 날 추워지니 더 맛있는 소이연남 국수들.
서대문 하노이 맛집 요새는 베트남보다 태국 음식이 대세인 분위기고 나도 최근 태국 음식을 즐겨 먹고 있지만, 태국식 쌀국수와는 또 다른 베트남 쌀국수의 진하고 개운한 국물이 생각날 때가 있다. 여긴 서대문역 근처 베트남 음식점들을 검색하다 찾아간 곳인데 지나가다 우연히 발견하고 들어가긴 어려워 보이는 주택가 골목에 위치해있다. 주방부터 서빙까지 전부 베트남 사람들이 운영하는 것 같았고 주문할 때 보니 한국어는 서툴러 보였다. 인테리어나 분위기는 고급스럽진 않지만 깔끔하고 베트남 느낌도 좀 나게 꾸며놨다. 이날은 우리가 첫 손님이었지만 2층까지 있는 걸 보면 바쁠 땐 손님이 꽤 있는 모양. 메뉴를 보니 가격이 저렴한 것이 일단 눈에 띄었는데, 쌀국수는 8,500원으로 더 싼 곳도 있으니 그러려니 해도 반쎄오가 7,500원밖에..
영천시장 베트남 시장 쌀국수 영천시장 안에 있는 베트남 쌀국숫집으로 전통시장 내에 베트남 음식점이 있는 것도 신기했지만 노란색으로 칠해 놓은 외관 때문에 꽤나 눈에 띈다. 현지 느낌이 나는 것도 같으면서 쌈마이한 것이 분위기가 좀 애매한데.. 쌀국수 한 그릇 5천 원으로 가격도 저렴하니 별다른 기대 없이 한번 먹어보기로 했다. 반찬 셀프 코너에 고수도 있는 걸 보고 제법이다 생각했지만 양파가 보통 베트남 쌀국수 먹을 때 나오는 절인 양파가 아닌 거의 날 양파 상태라 실망. 쌀국수는 가격에 비하면 양이 푸짐하고 고기도 꽤 들었지만 국물이 내 입에는 좀 밋밋했다. 싱겁게 먹고 맑은 국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괜찮을 수도 있으나 진하고 간간한 맛을 선호한다면 무언가 첨가할 것이 필요한 맛이다. 그리고 또 하나 마이너스인 것이, 여긴 신용카..
콘타이 IFC몰점 오랜만에 여의도까지 나간 날이라 IFC몰에서 갈 곳을 미리 찾아봤고 태국 음식점인 콘타이에 가보기로 했다. 최근 소이연남에서 먹은 것과 똑같이 소고기 쌀국수 + 똠얌 쌀국수로 주문해서 냉정히 비교해보기로 함. 결과부터 말하자면 소이연남이 더 싸고, 더 많고, 더 맛있다. 다른 메뉴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두 쌀국수에 한해서는 소이연남의 승. 하지만 어디까지나 내 입맛 기준이고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거지 콘타이도 맛이 없진 않았다. 소고기 쌀국수는 소이연남과 거의 비슷한 맛인데 국물이 좀 더 간간하고 진하지만 간장 맛이 강해서 소이연남쪽이 담백해서 좋았던 것 같다. 면 양도 적지 않고 특히 소고기는 소이연남보다 훨씬 많이 넣어준다.(하지만 기름이 좀 있고 소이연남 고기처럼 부들부들하진 않음) 똠얌 쌀국수는 소이..
소이연남 신세계본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에 입점한 소이연남에 다녀왔다. 소고기국수나 똠얌누들에 쏨땀 반 접시 또는 뽀삐아 2개로 구성된 1인 세트가 있는데 따로 한 접시씩 시키긴 부담스럽고 맛은 보고 싶은 경우에 선택하기 좋아 보였다. 우리도 위의 경우에 해당돼서 1인 세트로 국수 한 가지씩이랑 쏨땀, 뽀삐아로 각각 주문했다. 먼저 소고기국수. 국물이 아주 진하지도 않고 간이 그렇게 세지도 않지만 구수하고 담백해서 맛이 좋았다. 고기도 세 조각 밖에 없긴 하지만 엄청 부드럽고 맛있었다.(그리고 살코기임) 똠얌누들은 소고기국수와 달리 완전 진국이었는데 보통 똠얌이 해물 베이스인 것과 달리 여긴 해물 없이 사골국물처럼 진한 육수에 똠얌의 매콤 새콤한 맛도 제대로여서 정말 맛있었다. 좀 먹다가 고수랑 고춧가루 넣어 먹으면 또 ..
에머이 성수점 쌀국수 먹고 싶어서 몇 달 만에 갔는데 확실히 예전만큼 장사가 안된다.(점심시간인데 빈자리가 반 이상) 메뉴판을 보니 기존엔 없던 반미도 추가 됐고, 똠찌엔이라는 텃만꿍처럼 생긴 것도 새로 생겼길래 한번 시켜봤다. 예상대로 텃만꿍처럼 다진 새우살로 완자 만들어 튀겨낸건데, 별로 맛없다. 함량이 적은지 새우맛도 별로 안 나고 식감도 퍽퍽한 것이 냉동 기성품 느낌이 너무 노골적으로 난다. 같은 가격의 넴이 훨씬 나음.
성수동 마하차이 오랜만에 태국 음식 먹으러 마하차이 방문. 할인되는 런치 메뉴 중 안 먹어봤던 그린커리를 먹어봤다. 근데 커리에 치킨 말고 허연 게 있길래 뭔가 했더니 가지.. 내가 가장 싫어하는 것 중 하나인 가지가 들어있었다.(참고로 난 가지를 싫어하는 사람들 모임 회원임) 아니 분명 메뉴판 사진엔 존재하지 않던 가지가 왜 실제 음식엔 버젓이 들어가 있는 걸까?? 치킨도 가슴살이 아닌 데다 너무 바싹 튀겨져서 좀 딱딱했다. 궁금했던 그린커리는 생소한 맛이었는데 코코넛 밀크랑 바질이 들어간 것 같고 못 먹을 정도는 아니지만 내 입에는 별로 맛있지 않았다. 커리가 좀 묽은 것도 별로. 쌀국수도 맛만 봤는데 짭짤하긴 한데 국물이 맑은 스타일로 진한 맛이 아니어서 내 스타일은 아니었다. 아직까지 마하차이는 푸팟퐁커리 덮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