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묵탕

깐부치킨 성수갤러리아포레점 우리 회사 막내이자 유일한 병특 김까오님의 제2회 퇴소 기념 파티를 깐부치킨에서 했다. 요새는 배달 위주로 하는 치킨 브랜드가 많아서 깐부처럼 매장에서 먹을 수 있는 곳이 그렇게 많지 않은데, 회사에서 가까운 서울숲역 근처 갤러리아포레점이 몇 달 전 오픈했다길래 가기로 한 거다. 깐부는 치킨도 괜찮지만 깐부 골뱅이를 특히 좋아하는데, 사실 골뱅이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양념이랑 쫄면이 맛있어서 좋아한다. 그래서 골뱅이 시킬 때 쫄면 사리 추가함.(쫄면 사리 추가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은근히 있다) 이날 먹은 치킨이랑 골뱅이, 어묵탕 등 음식들은 다 괜찮았는데, 오픈한 지 몇 달 안돼서 그런지 손님이 그렇게 많지 않았음에도 직원들이 어수선하고 서비스에 문제가 많았다. 우선 보통 치킨집에서 술이랑 치킨을 주문..
고래사 어묵탕 한그릇 비싸지만 고래사어묵 이름값은 하는 맛이다. 간단한 술안주로 제격.
플렉스 스테이크 + 삼진어묵탕 + 까르보나라 떡볶이 + 김밥 전혀 조화로운 구석은 없어 보이지만 한 끼에 다 같이 해먹은 것들이다. 지난번 롯데백화점에서 사다 먹은 플렉스 스테이크가 나쁘지 않아서 이번엔 안 먹어본 안심 스테이크를 사 왔는데 시즈닝이 잘못됐는지 너무 짜서 제대로 먹을 수가 없는 지경이었다. 그래도 안심 스테이크 빼곤 다 성공적..
어묵탕, 고등어구이 맛있는 집밥. 고등어가 자반인데도 짜지 않아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