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꾸미

쭈불 요즘 막내한테 이것저것 얻어먹기만 해서 모처럼 막내 쉬는 날 쭈꾸미불고기를 한번 해줬다. 나 해먹을 땐 대패앞다리살만 쓰다가 특별히 3배 가까이 비싼 대패목살로 만들어봤는데 역시.. 돼지고기는 목살이다. 훨씬 부드럽고 잡내도 전혀 없음. 목살 500g에 주꾸미 600g으로 양이 꽤 됐는데 막내가 맛있다고 밥에 비벼서 싹 먹어치웠다. 앞으로 종종 해줘야겠다.
쭈꾸미 사령부 원래는 배민 B마트에서 평소처럼 하남 쭈꾸미를 시켜 먹으려다 품절된 바람에 대타로 주문하면서 처음 먹어 보게 됐다. 사실 쭈꾸미 사령부란 이름부터가 좀 쌈마이한 것이 별로 기대를 안 했는데 생각보다 훨씬 맛있어서 놀랐고, 결과적으로 내 입맛에 하남 쭈꾸미보다 더 맛있어서 요새 자주 사 먹고 있다. 일단 하남 쭈꾸미와 비교해서 더 좋았던 것이 대부분 그럴거라 생각하지만 난 쭈꾸미 머리보단 다리가 좋은데, 쭈꾸미 사령부는 머리는 별로 없고 대부분 다리로 되어있다.(하남은 머리도 많음) 그리고 양념이 넉넉해서 좋고 마늘맛이 아주 진해서 내가 좋아하는 맛이다. 다만 600g짜리의 경우 350g짜리 보다 양념이 적다고 느꼈는데, 물론 직접 재본 건 아니지만 내 느낌상 그렇다.(그래서 600g짜리 하나보다 350g..
쭈새 B마트에서 하남쭈꾸미 배달시켜 새우 추가해서 쭈새 만듦. 남은 명랑스컬 처리 완료.
하남 쭈꾸미 두 번째 먹는 건데 주꾸미도 부드럽고 맛있게 맵다. 밥반찬 술안주 모두 가능.
왕십리 쭈랑피랑(쭈피랑) 매운 거 먹고 싶어서 엄청 오랜만에 갔는데 가격은 천 원씩 올랐고 전보다 맛은 없어졌다.(하나도 안 맵고 불맛도 안남) 내꾸미쭈꾸미도 망하고.. 다른 대안을 찾아봐야겠다.
성수동 해물썬 해물썬에 점심 신메뉴로 낙쭈삼이 나왔다고 해서 최근에 두 번 다녀왔다. 주방에서 볶아서 철판에 숙주나물 깔고 위에 얹어 나오는데, 얼핏 푸짐해 보이지만 숙주나물 숨 죽으면 양이 얼마 안 된다. 양념이 꽤 매운데 화학적인 매운맛이 아니어서 좋다. 말 그대로 맛있게 매움. 내 입엔 단맛도 좀 강한 편이지만 수용할만한 수준. 하지만 직장인 점심 메뉴로는 부담스러운 9천 원이란 가격과 가격에 비해 부족한 양 때문에 자주 먹으러 가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보니까 저녁 메뉴에 낙쭈삼 업그레이드 버전인 주꾸미+우삼겹+새우 구성의 '해물썬 볼케이노'란 메뉴가 엄청 먹음직스러워 보여서 언젠가 먹으러 가볼 생각이다.
성수동 명원춘천닭갈비 점심에 쭈꾸미 먹기로 하고 검색해 찾아간 곳으로 생각보다 성수역 근처에 쭈꾸미집이 별로 없었다. 그나마 여기도 상호가 '명원춘천닭갈비'인걸 보면 메인은 닭갈비고 서브로 쭈꾸미도 하는 집으로 보인다. 직장인 타겟 점심 메뉴로 보이는 쭈꾸미양푼으로 주문. 양푼밥이 나오는 대신 쭈꾸미 양은 적은데 가격 생각하면 납득할 수준. 특이점으로는 반찬으로 떡볶이가 나오는데 맛은 없다. 쭈꾸미 양념이 생각보다 꽤 매웠는데 문제는 매운맛만 강하고 단맛이나 짠맛은 거의 안 나서 너무 허전한 맛이었다. 물론 같이 먹었던 동료들 중에는 꽤 괜찮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독도나 쭈꾸쭈꾸등 천호동 쭈꾸미 골목에 익숙한 나로선 만족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맛도 맛이지만 니스칠 끈적끈적한 나무 테이블도 그렇고 별로 다시 가고싶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