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짬뽕주의

서대문 짬뽕주의 탕수육 또 사다 먹은 짬뽕주의 탕수육. 근데 그렇게 맛있던 게 몇 번 먹었다고 좀 물린다.. 사람 입이 참 간사하다.
서대문 짬뽕주의 양장피 짬뽕주의는 탕수육에 꽂힌 곳이지만 다른 요리들 맛도 궁금해서 깐풍기, 유린기 등과 고민 끝에 양장피를 먹어보기로 했다. 탕수육도 그랬지만 일단 양이 2만 원이란 가격에 어울리지 않게 어마어마해서 놀랐다. 특이하게도 비주얼이 넓은 접시에 재료를 둥그렇게 늘어놓는 일반적인 중국집 양장피와는 전혀 달랐는데, 겉보기로는 피망만 있으면 고추잡채에 더 가까운 모습이었다. 그릇도 안으로 깊은 형태였는데 고기로 덮인 윗부분을 걷어내니 전분피랑 해물, 채소 등 양장피 재료들이 담겨있었다. 그리고 가장 밑에는 오이가 진짜 가득 깔려있었는데, 오이 때문에 간이 안 맞고 싱거울 정도로 많아서 결국엔 앞접시에 덜어냈을 정도.. 맛은 푸짐한 비주얼에 비해 좀 아쉬웠는데, 일단 간이 너무 약했다.(물론 여기엔 엄청난 오이가 한몫 ..
서대문 짬뽕주의 탕수육 지난번에 처음 가서 탕수육에 감동받은 짬뽕주의에서 탕수육만 포장해다 먹었다. 포장도 마찬가지로 소짜 14,000원이고 오픈 주방이라 기다리면서 봤는데 즉시 튀겨서 바로 담아준다. 포장해서 가져오는데 거의 10분 정도 걸렸는데도 하나도 눅눅해지지 않았고 어찌 이렇게 기름지지 않고 보송보송하게 잘 튀겼는지 모르겠다. 어쩌면 고기가 너무 두껍고 살코기로만 되어있어서 퍽퍽해서 별로라고 생각할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는데, 내 취향에는 정말 더할 나위 없는 탕수육이다. 배달을 안 한다는 게 그저 아쉬울 따름이다.
서대문 짬뽕주의 서대문역 근처에 있는 짬뽕집인데 프랜차이즈 아니고 특급 호텔 출신 오너쉐프가 직접 운영하는 곳이라고 한다. 상호부터 짬뽕주의인 만큼 짬뽕이랑 짬뽕밥을 하나씩 주문하고, 쨈이 탕수육이 아주 맛있다고 해서 탕수육도 소짜로 하나 시켰다. 먼저 짬뽕은 해물 베이스의 얼큰하고 간이 센 스타일인데 맛도 괜찮고 오징어랑 홍합 등 건더기도 제법 들었다. 이 정도에 7천 원이면 가성비도 좋다. 하지만 이집의 진짜는 탕수육이었는데 맛있는 수준을 뛰어넘어 훌륭했다. 배달 위주의 중국집에서 높은 확률로 만나게 되는 몇 번이고 튀겨서 딱딱하고 말라비틀어진 쓰레기 같은 탕수육과는 감히 비교할 수 없는 퀄리티였는데, 일단 튀김옷이 예술이다. 약간 찹쌀 탕수육 같이 쫄깃하면서도 두껍지는 않은 튀김옷에 살코기가 아주 두툼하게 들어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