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탕수육

서대문 짬뽕주의 탕수육 또 사다 먹은 짬뽕주의 탕수육. 근데 그렇게 맛있던 게 몇 번 먹었다고 좀 물린다.. 사람 입이 참 간사하다.
서대문 짬뽕주의 탕수육 지난번에 처음 가서 탕수육에 감동받은 짬뽕주의에서 탕수육만 포장해다 먹었다. 포장도 마찬가지로 소짜 14,000원이고 오픈 주방이라 기다리면서 봤는데 즉시 튀겨서 바로 담아준다. 포장해서 가져오는데 거의 10분 정도 걸렸는데도 하나도 눅눅해지지 않았고 어찌 이렇게 기름지지 않고 보송보송하게 잘 튀겼는지 모르겠다. 어쩌면 고기가 너무 두껍고 살코기로만 되어있어서 퍽퍽해서 별로라고 생각할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는데, 내 취향에는 정말 더할 나위 없는 탕수육이다. 배달을 안 한다는 게 그저 아쉬울 따름이다.
서대문 짬뽕주의 서대문역 근처에 있는 짬뽕집인데 프랜차이즈 아니고 특급 호텔 출신 오너쉐프가 직접 운영하는 곳이라고 한다. 상호부터 짬뽕주의인 만큼 짬뽕이랑 짬뽕밥을 하나씩 주문하고, 쨈이 탕수육이 아주 맛있다고 해서 탕수육도 소짜로 하나 시켰다. 먼저 짬뽕은 해물 베이스의 얼큰하고 간이 센 스타일인데 맛도 괜찮고 오징어랑 홍합 등 건더기도 제법 들었다. 이 정도에 7천 원이면 가성비도 좋다. 하지만 이집의 진짜는 탕수육이었는데 맛있는 수준을 뛰어넘어 훌륭했다. 배달 위주의 중국집에서 높은 확률로 만나게 되는 몇 번이고 튀겨서 딱딱하고 말라비틀어진 쓰레기 같은 탕수육과는 감히 비교할 수 없는 퀄리티였는데, 일단 튀김옷이 예술이다. 약간 찹쌀 탕수육 같이 쫄깃하면서도 두껍지는 않은 튀김옷에 살코기가 아주 두툼하게 들어가 ..
성수동 낙원관 왕십리에서 맥주 마시러 자주 가던 낙원스낵이 속한 낙원그룹에서 성수동에 새로 오픈한 중국집이다. 전통적인 칙칙한 중국집과 달리 레트로한 느낌을 살리면서도 깔끔한 인테리어가 괜찮았고 성수동 스타일에도 잘 어울려 보였다. 아직 가오픈 상태라 메뉴판에 음식이 몇 가지 없었는데 그 몇 개 없는 메뉴 중에도 유린기밥은 안된다고 해서 식사는 짜장, 짬뽕, 중화비빔밥 세 가지가 전부였다. 식사랑 탕수육 대짜 하나에 칭따오 두 병 주문. 먼저 중국집 밥메뉴 기본인 볶음밥 대신 대구 스타일의 중화비빔밥이 메뉴에 있는 게 좀 특이했는데, 한 숟가락 먹어보니 맛은 그럭저럭 괜찮았다. 하지만 난 비빔밥보단 볶음밥류를 좋아하기 때문에 사 먹을 것 같진 않고 가격도 비싼 편. 짜장면은 드신 분 소감에 의하면 맛은 괜찮은데 단맛이..
호식이두마리치킨, 리얼안심탕수육, 월남쌈 집에서 월남쌈해서 같이 먹을 치킨이랑 탕수육을 시켰는데 둘 다 실패다.
홍콩반점 한양대점 요즘 코로나 때문에 가급적 배달이나 포장 아니면 집에서 해 먹고 있다. 홍콩반점에서 방문 포장은 처음 해봤는데 음식도 금방 나오고 전용 포장 용기도 잘 되어있었다. 배달앱 리뷰에 포장 탕수육 양 너무 적다고 불평하는 글이 많았는데 전혀 적지 않았고 맛도 나쁘지 않았다. 다만 소스는 시큼한 맛이 강해서 좀 별로였다. 해물육교자는 전에도 느꼈지만 처음 출시됐을 때보다 확실히 맛이 떨어지는것이 너프 된 게 틀림없다. 하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먹을만하다.
성수동 웨이하이 원래 불낙새면이라는 시그니처 메뉴가 있었는데 반응이 안 좋았는지 없어지고 새로운 시그니처 메뉴인 웨이하이 탕면이 생겼다. 궁금하긴 했지만 선뜻 도전하지 못했는데 회사 막내 핫산님께서 도전 정신을 발휘하여 주문한 덕분에 국물 맛을 봤다.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맑게 끓인 사천탕면이나 백짬뽕과 비슷한데 주재료는 해물과 버섯이고 고추가 들어가서 살짝 칼칼하다. 나쁘지는 않았지만 8천 원 주고 사 먹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는 아니었다. 역시 웨이하이는 짜장면이 베스트인 듯. 목화솜 탕수육은 두 번째 먹었는데 어째 지난번보다 양이 더 적은 것 같았다. 맛은 있지만 가성비는 별로임.
성수동 장가 장가 두 번째 방문. 이번에도 사람 꽉 차서 20분 정도 기다려서 자리에 앉고 다시 음식 나오는데 10분 이상 기다림. 탕수육을 M으로 시켰는데 지난번 먹었던 L 사이즈랑 양 차이가 별로 안나 보였다. L에 비해 가성비가 좋고 튀김옷이 약간 딱딱했던 지난번과 달리 이번엔 바삭하게 잘 튀겨져서 맛있게 먹었다. 식사는 X.O. 해물볶음밥을 먹었는데 사실 이거 먹어보고 싶어서 기다릴 각오하고 간 거였다. 일단 XO 볶음밥을 하는 중국집이 흔하지 않은데, 우리나라에서 중국집 볶음밥 하면 떠오르는 짜장 부어서 짬뽕 국물이랑 같이 나오는 그것과는 많이 다르다. 해산물의 감칠맛이 좋고 밥도 고슬고슬하게 잘 볶았고 간도 짭짤해서 괜찮았지만 내가 먹어본 XO 볶음밥 중에서는 보통 정도의 만족도였다. 이제 궁금한 메뉴들도..
성수동 장가 백짬뽕이 맛있다고 해서 한번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처음 갔을 땐 줄이 너무 길어서 포기하고 두 번째는 기다릴 각오하고 가서 먹고 왔다. 엑소의 시우민을 비롯해 여러 연예인 및 유명인들의 사인이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는데, 이렇게 연예인 사인 내세우는 곳 중에 유명세에 비해 맛은 별로인 곳이 많기 때문에 딱히 기대하진 않았다. 10분 정도 줄 서서 들어가 앉은 후에도 음식 나오는 데까지 다시 15분 이상이 걸렸고, 이 것만으로도 점심시간에 후딱 가서 먹고 오는 중국집으로서는 부적격 판정이다. 탕수육이 먼저 나왔는데 소스는 괜찮았지만 튀김이 좀 딱딱한 편이고 고기도 너무 작아서 2만 5천 원 주고 먹기엔 별로라고 생각. 고기짬뽕은 국물 맛만 봤는데 맛은 괜찮지만 딱히 특별할 건 없는 정도로, 20분 넘게 ..
성수동 웨이하이 이 날은 웨이하이에서 그동안 안 먹어본 목화솜 탕수육과 불낙새면을 먹어봤다. 우선 궁금했던 불낙새면은 생각보다 평범했는데 사천짜장을 베이스로 한국식 양념을 가미하고 거기다 낙지를 넣은 것 같은 맛이다. 맛이 아주 없는건 아닌데 맵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뭔가 비주얼에 비해 심심하고 특색 없는 맛이라 시그니처라고 하기엔 부족해 보였다. 목화솜 탕수육은 찹쌀 튀김옷이 쫀득하고 부드러웠지만 고기가 조금 들어가는지 고기 맛이 별로 안 느껴졌다. 그리고 가격에 비해 양이 너무 적음. 주요 메뉴들을 대부분 먹어본 결과 웨이하이 최고의 메뉴는 유니 짜장면이다.
부산 차이나타운 일품향, 마가만두 부산 출장 저녁은 부산역 근처의 차이나타운에 가보기로 했다. 찾아보니 유명한 집들이 꽤 있었는데 그중에서도 백종원이 가서 만두 먹는 바람에 대박 났다는 신발원이 가장 유명한 것 같았다. 하지만 나의 메이저 기피 기질이 또 발동돼서 방송때문에 외지인들 몰려들어서 정신은 없고 음식 퀄리티는 오히려 퇴보할 가능성이 있는 신발원 보다는 부산 현지인들이 맛집으로 인정하는 곳을 가기로 했다. 실제로 신발원은 만두보다는 중국식 공갈빵이나 꽈배기, 콩국 같은 메뉴로 인기 있던 곳인데 백종원이 군만두 먹고 간 뒤로 하루아침에 만두 맛집으로 바뀌었다는 부산 사람들의 글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어쨌건 그리하여 찾아간 곳이 바로 일품향이었다. 내부는 세월이 느껴지듯 허름한 편이지만 지저분하진 않고 당연하지만 화교분들이 ..
생일상 오랜만에 외식 대신 집에서 차려먹은 둘째 생일상. 번거롭긴 해도 북적거리는 맛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