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운타우너 안국점 배달 쨈이 얼마 전에 가서 먹었는데 맛있다고 해서 배달로 처음 먹어본 다운타우너 버거. 노말한 베이컨 치즈랑 좀 헤비해 보이는 더블 트러플을 골랐는데, 일단 둘 다 맛있다. 빵도 맛있고 패티도 육즙과 풍미가 살아있다. 특히 더블 트러플은 가격이 좀 비싸긴 하지만 그만큼 내용물이 푸짐하고 트러플 소스와 재료들의 조화가 좋았다. 최근에 먹었던 버거들 중 가장 만족도가 높았는데 쉐이크쉑처럼 작지도 않고, 바스버거처럼 건강한 맛도 아니고, 작년에 먹고 꽤 괜찮았던 브루클린 더 버거보다도 더 나았다. 다음엔 매장 가서 한번 먹어보고 싶다.
성수동 마하차이 마하차이에서 배달로는 최근에 몇 번 먹었지만 매장에 가서 먹은 건 작년 초 이후로 처음이었다. 여전히 정가보다 천 원씩 할인된 런치 메뉴가 존재하고 가격도 작년과 동일. 난 푸팟퐁커리 덮밥을 먹었는데 역시나 맛있다. 팟타이와 더불어 마하차이 베스트 메뉴라고 생각. 팟 카파오무쌉을 먹은 김핫산님은 맛은 괜찮았지만 양이 너무 부족했다고 했는데, 2년 전 처음 갔을 때 내가 먹었던 팟 카파오무쌉보다도 어째 더 부실해 보인다.(그때도 양 부족한 건 마찬가지였다. 개선이 필요함.) 거리가 좀 있어서 가서 먹는 게 쉽진 않지만 확실히 배달로 먹는 것보다는 만족도가 높았다.
옵션 배달 가끔 느끼한 거 먹고 싶을 때 찾던 옵션(성수점)이 갑자기 사라져서 아쉬웠었는데, 얼마 전 건대점이 생긴 걸 발견해서 배달시켜봤다. 오랜만에 먹은 옵션 도리아 맛은 여전히 맛있었다. 직장인 점심 메뉴로 만원이 넘는 가격은 다소 부담스럽지만 푸짐한 양에 맛도 좋아서 돈 값은 충분히 한다. 하지만 한 번 먹고 나면 물려서 한동안은 먹고 싶은 생각이 전혀 안 들기 때문에 언제 또 먹을지는 알 수 없다.
피에프창 코엑스몰점 약 1년 만에 피에프창 코엑스몰점에서 2인 세트를 먹었다.(작년보다 2인 세트 가격이 3,100원 오름) 피에프창에서 이것저것 먹어봤지만 창스 치킨 레터스 랩이랑 몽골리안 비프가 가장 맛있다는 게 내 결론이다.
팔도 틈새라면 매운김치 틈새라면 신제품인 매운김치를 먹어봤다. 기본 틈새라면 빨계떡보단 확실히 덜 매운데, 매운맛이 빠진만큼 김치 맛이 들어갔다고 보면 된다. 난 김치라면 특유의 새콤한 맛을 별로 안 좋아해서 내 취향은 아니었지만 김치라면 좋아하고 적당히 매운맛 좋아한다면 괜찮을 수도 있겠다.
매콤석쇠불고기냉면(맛찌네) 시원한 냉면이 먹고 싶어서 배달 어플로 여기저기 찾아보다 발견한 곳인데 리뷰가 1,200개가 넘고 이름도 '매콤석쇠불고기냉면'이길래 냉면 전문점인 줄 알고 주문했다. 근데 배달 온 나무젓가락 포장지엔 '맛찌네'라고 적혀있어서 배달 어플 다시 들어가서 매장 정보에 상호명을 확인해 보니 진짜 '맛찌네'라고 되어있음. 다시 인터넷에서 맛찌네로 검색해보니 '맛있는찌개 와니네'의 줄임말이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찌개 전문점이고 닭도리탕, 갈비찜에 해물찜까지 별의별 거 다 파는 집이었음. 예전 중국집들에서 전화번호는 똑같은데 이름만 바꿔서 전단지 뿌리던 수법과 비슷한 방식으로 동일 매장에서 이름이랑 메뉴만 분리해서 중복 등록하는 모양이다. 어째 속은 기분이었지만 냉면 맛은 무난한 배달 냉면 수준이고 불..
성수동 대낚식당, 토끼와 거북전 대낚식당 원래는 해물찜에 술 먹으러 성수부두에 갈 생각이었다. 6시 퇴근해서 바로 가면 당연히 자리가 있을 줄 알았지만 현실은 이미 만석에 웨이팅까지 존재.. 도대체 이 분들은 뭐하시는 분들이길래 6시도 되기 전부터 술을 먹고 있는 걸까? 그렇게 플랜 B를 준비하지 않은 안일함 덕분에 방황하다 찾아간 곳이 바로 이 곳 대낚식당이었다. 술안주로 먹을 생각이어서 대표 메뉴로 보이는 곱도리탕을 시키려 했는데 1인 당 1식사 메뉴를 주문해야 한단다. 그래서 결국 사람 수대로 곱도리탕 2인분 + 대낙새 전골 2인분 주문했는데 이것만 5만원이다. 1만원 정도의 덮밥 메뉴들도 있긴 했지만 우린 술 먹으러 간 거였기에 덮밥은 안주가 될 수 없어 시킬 수 없었다. 우린 술 먹으러 들어갔지만 여긴 술집이 아니라 밥집이었던..
주꾸미불고기 + 오꼬노미야끼 + 멘보샤 가족들을 위해 막내랑 같이 오랜만에 실력 발휘함.
해즈브로 스타워즈 블랙 시리즈 - 더 만달로리안 + 더 차일드 작년에 나온 시즌2까지 엄청난 성공을 거두며 현재 시즌3를 제작 중인 디즈니+의 간판 스타워즈 드라마 더 만달로리안. 아마 나 포함 대부분의 스타워즈 팬들이 극장판 시퀄 트릴로지보다 더 만달로리안이 훨씬 더 낫다고 생각할 거다. 더 만달로리안의 주인공 딘 자린 역은 에서 '수박맨' 오베린으로 처음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린 후 넷플릭스 에서 주연, 에서 조연을 맡으며 할리우드에 안착한 페드로 파스칼인데, 더 만달로리안의 성공으로 진짜 스타 반열에 올랐다고 할 수 있겠다. (또한 페드로 파스칼은 HBO에서 제작하는 너티독의 대표 게임 '더 라스트 오브 어스'의 실사 드라마에서 주인공 조엘 역에도 캐스팅되었다. 한마디로 아주 잘 나가는 중.) 드라마 얘기는 이쯤 하고, 그래서 더 만달로리안의 딘 자린과 일명 베..
카레당 배달 어플로 카레 맛집 찾다가 발견한 곳인데 평이 괜찮아서 시켜봤다.(매장 위치는 화양동) 돈가스나 새우튀김 등이 올라가는 일식 카레인데, 매운맛 단계 선택 없이 하나로 통일이다.(200원짜리 고춧가루 토핑 추가는 존재함) 주문한 다섯 명 모두 돈가스 카레를 먹었는데, 돈가스는 전문점에 비할바는 안되지만 카레집 토핑용 돈가스임을 고려하면 먹을만한 수준이다. 밥도 생각보다 많이 줌. 문제는 카레였는데, 맛 자체는 무난하고 평범한데 매운맛이 전혀 없어서 내 입엔 너무 밋밋했다. 아비꼬에서 리필용으로 주는 아기맛과 비슷. 돈 아까울 정돈 아니었지만 또 시켜 먹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HGUC] R-쟈쟈 요새 건프라 조립을 한참 안 했더니 손이 근질근질해서 가볍게 HG로 하나 만들어봤다. 수북이 쌓인 프라탑에서 선택한 건 R 쟈쟈. 비록 우주세기 작품들 중 가장 평이 안 좋은 ZZ건담 등장 기체에 극 중 비중도 크지 않은 마이너한 MS지만 강렬한 진홍색에 중세 기사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이 멋져서 좋아하는 기체다. 2019년 발매작으로 최근 제품이지만 실상은 2014년에 출시된 빌드 파이터즈 알 갸갸를 베이스로 하고 있기 때문에 진짜 최신 제품들에 비하면 조금씩 부족한 부분들이 있다. 전체적인 조형이나 프로포션은 원작에 비해 슬림하고 길쭉하게 뽑혔는데, 요즘 트렌드를 반영해 세련되게 리파인 된 건 좋지만 원작에서의 기사가 갑옷을 입은듯한 육중한 느낌을 살리지 못한 건 아쉽다. 하지만 소위 '나와준 것만으로..
앙리 마티스 특별전 표만 사놓고 미루고 미루다 전시회 마지막 날에 갔는데, 나 같은 사람들이 많았는지 인파가 엄청났다. 들어가는데만 20분 정도 줄 서서 기다린 듯. 전시회는 사람이 많아서 관람이 불편하기도 했고, 작품들도 생각보다 많지 않았고 부제가 '재즈와 연극'인 것처럼 재즈 시리즈 같은 말년 컷아웃 작품들 위주인 것이 좀 아쉬웠다. 적당히 보고 살만한 거 있나 굿즈샵에 갔는데 거기도 사람들이 꽉 차 있어서 그냥 나왔다. 다음 달에 시작하는 피카소 전시회는 일찌감치 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