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마의미역떡볶이 마미떡 건대점 배달 미역을 별로 좋아하지도 않고 미역 떡볶이라는 건 들어본 적도 없었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 맛이 궁금해서 시켜 먹어봤다. 떡볶이 국물에서 미역맛이 좀 나긴 하는데 그냥 모르고 먹으면 들어간 줄 모를 정도로 심하지 않고 해조류 특유의 감칠맛이 나서 생각보다 맛도 꽤 괜찮다. 그리고 미역 떡볶이보다 더 인상적이었던건 파튀김이었는데, 다른 떡볶이집에선 전혀 볼 수 없던 토핑이라 신선했고 떡볶이 국물에 찍어 먹으니 이게 또 별미다. 혼자 먹기엔 양이 좀 부담스러운데 '미역떡볶이'라는 이름만 듣고도 손사래 치는 사람이 많아서 같이 먹을 파티원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화양동 골라먹는 덮밥냉면 배달 냉면에 돼지불고기 같이 파는 집은 많지만 여긴 덮밥 냉면이라고 해서 말 그대로 냉면에 돼지불고기 덮밥이 같이 나오는 메뉴가 있는 게 특징이다. 물냉+연탄석쇠(간장 양념) / 물냉+고추장석쇠 / 비냉+연탄석쇠 / 비냉+고추장석쇠 조합으로 고를 수 있고 덮밥으로 하게 되면 천 원 더 내고 밥이랑 계란 후라이 하나 추가되는 방식이다. 냉면, 고기 모두 평범하고 익숙한 특별할 거 없는 맛이지만 냉면+고기로도 좀 허전해서 밥까지 먹고 싶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플래그 테일: 이노센스 작년 7월 PS Plus 무료 게임으로 풀렸던 플래그 테일: 이노센스(이하 플래그 테일)를 구경만 해볼까 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했다가 나도 모르게 몰입해서 3일에 걸쳐 엔딩을 봤다. 플레이타임은 약 13시간으로 짧은 편이지만 이런 선형적인 액션 어드벤처 게임으로는 적당한 볼륨이다. 플래그 테일은 프랑스 개발사 아소보 스튜디오의 첫 자체 IP 게임으로, 게임 내에서도 14세기 중세 프랑스를 무대로 하고 있기 때문에 음성은 기본인 영어보다 프랑스어로 플레이하는 게 몰입에 도움이 된다. 물론 못 알아듣긴 하지만 프랑스어가 게임 분위기에 훨씬 잘 어울리고 성우 연기도 프랑스어 배우들이 더 뛰어나다고 느꼈다. 자체 엔진을 사용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래픽 퀄리티는 별로 좋지 않은데, 특히 인물 표정 묘사나 모션..
짬뽕지존 종로점 배달 일반적인 지존 짜장&지존 짬뽕이 있고 매운 버전인 지옥 짜장&지옥 짬뽕이 있는데 매운 걸 좋아하니 지옥으로 가기로 했다. 지옥 짜장과 짬뽕은 매운맛을 1~4단계 중 선택해야 하는데 일반 짜장, 짬뽕보다는 기본적으로 매울 것 같아서 1단계로 시켰는데, 예상외로 하나도 안 매워서 당황스러웠다. 매운맛이 어느 정도인지 기준이 없다 보니 생길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내 기준엔 3단계는 먹었어야 했을 것 같다. 매운맛 선택은 실패했지만 짬뽕은 건더기가 푸짐해서 만원이 넘는 가격이지만 돈 값은 한다.(삼선 같은 건 따로 없고 그냥 짬뽕 1.1만 원이다) 국물은 무겁지 않고 칼칼한 스타일인데 맛도 무난하다. 하지만 짜장면은 영 별로였는데 상호부터 짬뽕 전문점이라 짜장에 크게 기대를 하진 않았지만 거의 레토르트 짜..
서오릉피자 독립문점 서오릉피자가 가격 대비 토핑이 푸짐하고 맛도 좋은데 흑미 도우를 별로 안 좋아해서 씬피자를 처음 주문해 봤다. 독립문점에서 방문 포장했는데 가져와 열어보니 토핑이 너무 부실했다. 작년부터 독립문점에서 몇 번 사 먹었지만 토핑이 이렇게 부실한 건 처음이었다. 치즈도 거의 없는 수준. 방문 포장 할인해준다고 토핑을 부실하게 넣은 건지, 그 사이에 사장이 바뀐 건지 원인은 알 수 없지만 확실한 건 다시는 여기서 안 사 먹는다는 거다.
반포식스 광화문점 배달 반포식스 광화문점에서 팟타이랑 나시고랭 배달 주문. 가격은 좀 비싼 편이지만 맛은 무난했는데 먹다 보니 팟타이 면이 좀 이상했다. 반포식스 다른 지점에서도 팟타이 먹어봐서 알지만 원래 넓적한 볶음쌀국수용 면이 사용되는데 얇은 쌀국수 면이랑 섞여 있었다.(정확히는 2/3 이상이 얇은 면으로 오히려 더 많았다.) 볶음쌀국수용 면이 다 떨어져서 섞은 건가?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황당했다. 반포식스 광화문점은 가맹점도 아니고 직영점인데도 이런 식으로 대충 만들다니.. 배달앱 리뷰에다 왜 팟타이에 얇은 면이 섞여있냐고 썼더니 원인에 대한 해명은 없고 그냥 미안하고 다음부터 재발하지 않도록 신경 쓰겠다는 답변이 달렸다. 하지만 시킬 곳 천지인 게 쌀국숫집인데 과연 다음이 있을지 모르겠다.
돼지게티 강동점 배달 막내가 시켜서 처음 먹어봤는데 토마토 소스에 매운맛을 가미한 한국식 해장 파스타와 기본적으로 비슷하다.(매운맛은 3단계 선택 가능) 국물 점성이 높은 편이라 끈적거리는 식감 안 좋아하면 별로일 수 있다. 특징이라면 토핑 옵션에 불막창이 있는데 이게 들어가면 불향이 소스에 배어서 풍미가 더해져 맛이 독특해진다. 때문에 호기심에 먹어볼 생각이라면 불막창 토핑을 추가해서 먹는 걸 추천한다. 난 한번 먹어본 거로 만족하기로 했다.(끈적거리는 국물, 막창 안 좋아함)
부르더 벤츠 엠뷸런스, MAN 소방차 하나밖에 없는 조카님의 4세 생신을 맞이해 막내랑 브루더 자동차를 한 대씩 준비했다. 난 어릴 때부터 자동차엔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이 분은 오로지 자동차다. 그리고 작년까진 타요나 로보카폴리 같은 유아용 자동차에도 만족하더니 이젠 좀 더 리얼하고 디테일한 걸 원해서 브루더로 눈높이가 올라갔다.(가격도 함께 올라감) 막내에겐 안됐지만 조카님이 소방차보다 내가 사준 엠뷸런스를 훨씬 좋아하셔서 뿌듯했다.
성내동 부리나케 배달 지난번 부리나케에서 김치가츠나베를 처음 먹었을 때 기대에 못 미쳤었는데 돈가스는 괜찮았기 때문에 다른 메뉴들로 주문해봤다. 우선 가츠나베는 짭짜름하고 자작한 국물과 두툼한 돈가스의 조화가 좋았고 배달이라 1천 원 더 비쌈에도 불구하고 가성비도 좋다. 냉모밀 정식에도 돈가스가 넉넉하게 포함돼서 좋았고 적시지 않은 순수한 돈가스 상태로는 처음 먹어봤는데 역시 돈가스가 실하고 맛있다. 그리고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냉모밀이 의외로 너무 맛있어서 놀랐는데, 냉모밀은 주메뉴가 아니어서 시판 쯔유로 적당히 만들지 않을까 했는데 전혀 아니었다. 짜지 않고 감칠맛이 도는 것이 아주 맛있음. ps. 이제 날 더워져서 냉모밀 또 시켜 먹으려고 했는데 부리나케가 있던 건물이 리모델링한다고 매장들이 다 나갔다는 소식을 들었다...
제주딱새우회 원래 제주딱새우회 전문점이라는데 딱새우는 별로 안 좋아해서 일반 활새우회로 먹었다. 딱 20마리 들어있고 크기는 그렇게 크지 않지만 신선하고 식감이 쫀득해서 말 그대로 입에 쩍쩍 붙는다. 하지만 난 새우는 회보다 굽거나 튀겨 먹는 게 더 맛있다. 머리는 따로 튀겨서 보내주는데, 새우는 머리가 진짜라는 말 누가 한 건지 모르겠지만 기름지고 맛대가리 없어서 난 안 먹는다. 소라와사비도 끈적거려서 별로. 막내야 다음엔 버터구이나 튀김으로 먹자.
TGI 프라이데이스 배달 한때 국내 패밀리 레스토랑 업계 1위로 잘 나가던 TGIF가 이젠 서울에 매장이 5~6개밖에 남아 있지 않아서 먹을 기회가 잘 없었는데 잠실에서 배달로 오랜만에 먹었다. 패밀리 레스토랑 자체가 한물 간지 오래지만 가끔 생각날 때 쎄사미 치킨 먹을 수 있게 망하진 않았으면 좋겠다. 90년대 후반에 처음 TGIF 대학로점 가서 메뉴판 보고 뭘 시켜야할지 모르겠어서 결국 김치볶음밥을 주문했던 슬픈 추억이 떠오르는 날이었다.
UFC 4 지난 2월 PS+ 무료 게임으로 받은 UFC4를 잠깐 맛만 보려고 해 봤다가 생각보다 꽤 재밌어서 커리어 모드로 선수 생성해서 은퇴할 때까지 플레이했다.(은퇴까지 플레이 타임 약 15시간 소요) 난 예전 최홍만이 활동하던 시절 K-1 경기를 몇 번 봤을 뿐 UFC는 본 적도 없고 관심도 없는 문외한이라 종합격투기 게임 역시 이번 UFC4가 처음이었다. UFC4는 대전 격투 게임이 아닌 스포츠로서 격투기 게임이라 스태미나 관리 때문에 공격을 마구 퍼부울 수도 없고 초반엔 능력치가 낮아 답답하기도 하고 기술이 많고 조작 방법도 복잡해 허들이 분명 존재한다. 하지만 초반 허들을 넘게 되면 준수한 인물 표현과 모션, 래그돌 효과로 인한 리얼한 타격감이 뛰어나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아쉬운 점은 피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