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낭만치맥 2주 전 눈 엄청 왔던 주말에 치킨이 먹고 싶어서 지나가며 눈도장만 찍어놨던 낭만치맥을 먹어보기로 하고 배달 어플로 주문을 했는데 눈 때문인지 계속 취소처리가 됐다. 배달 안 되는 거면 주문을 닫아놓던가 하지 사람 약 오르게 주문은 되는데 계속 취소됨.. 열 받아서 결국 영하 17의 날씨에 눈길을 뚫고 직접 가서 포장해왔다. 치킨만 먹으면 느끼할 것 같아서 낭만 반 + 간장 반에 떡볶이가 포함된 낭만 세트로 선택, 가격은 24,000원. 떡볶이는 예전 분식집 스타일의 익숙한 맛으로 나쁘지 않고 매쉬드 포테이토가 올라가서 같이 먹으니 색다른 것이 괜찮았다. 하지만 떡은 가래떡 썰어놓은 것 같아서 별로였다. 치킨은 순살로 했는데 일단 가슴살이 꽤 많아서 좋았고 조각이 작아서 닭강정 같은 느낌으로 먹기 편하다..
바싹불고기 양파, 대파, 팽이를 곁들인 바싹불고기. 맛있게 잘됐다.
소이연남 소고기 쌀국수 + 베이컨 볶음밥 지난번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에 이어 소고기 쌀국수도 먹어봤다. 길게 말할 것 없이 이건 영 별로였는데, 매장 버전하고 맛이 전혀 다른 것 까진 괜찮지만 맛이 없는 게 문제다. 국물이 묽고 간도 싱겁고 넉넉했던 똠얌에 비해 이건 양도 적다.(소고기 쌀국수가 똠얌 쌀국수보다 천 원 싸긴 함) 똠얌 쌀국수는 재구매 의사가 있지만 소고기 쌀국수는 탈락.
푸라닭 푸라반+악마반 이번엔 안 먹어본 메뉴 중 하나인 악마 치킨에 도전해 봤다.(혹시 몰라 보험으로 푸라닭이랑 반반) 원래 순살을 선호하는 편인데 푸라닭은 순살이 100% 다리살이라고 해서 뼈 치킨으로 먹음. 악마 치킨은 생각보다 더 입맛에 맞고 맛있었는데, 맛있게 맵고 소스가 숯불구이 바비큐 스타일인 게 마음에 들었다. 다만 먹을 땐 잘 못 느꼈는데 꽤나 매웠는지 다음날 속이 좀 쓰렸다. 검증 마쳤으니 다음번엔 반반 말고 악마로만 먹어야겠다.
Summer Salt - Happy Camper (2018) 여름에 가장 많이 듣게 되는 밴드 중 하나인 여름 소금의 현재까지 유일한 풀렝스 앨범이다. 2014년부터 앨범을 내기 시작해서 활동한지도 꽤 됐는데 정규 앨범은 이 Happy Camper 하나뿐이고 나머진 다 EP들이다. 노래들이 정말 하나 같이 다 좋기 때문에 감질나는 EP 말고 풀렝스 앨범을 더 내주면 좋겠다. 서프락, 보사노바 등이 어우러진 레트로한 사운드로 날씨 좋은 해변가 휴양지에 누워 칵테일 한잔 마시고 들으면서 낮잠 자고 싶은 그런 음악이다. 별로 중요한건 아니지만 두 명의 주요 멤버 중 드러머인 유진정(Eugene Chung)은 한국계인데, 알지도 못하는데 괜히 친근하게 느껴지는 것(한국인 종특)도 있다.
Swimming Tapes - Morningside (2019) 북아일랜드 출신으로 런던에서 활동하지만 음악은 영국보단 미국 스타일에 가까운 스위밍 테이프의 정규 데뷔 앨범이다. 쟁글팝 같은 찰랑거리는 기타 사운드와 경쾌한 리듬, 나긋나긋한 보컬이 어우러져 (가본 적은 없지만) 햇살이 내리쬐는 캘리포니아 해변가가 떠오르는 서프락의 감성도 느껴진다.
Mild Orange - Mild Orange (2020) 뉴질랜드 드립팝 인디 밴드 마일드 오렌지의 두 번째 앨범이자 셀프 타이틀 앨범이다. 전체적으로 전작과 비슷한 분위기지만 좀 더 밝아진 느낌으로, 마일드 오렌지라는 밴드명만큼 상큼한 음악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너무 다운되거나 어둡진 않은 편안한 음악을 들려준다. 이번 앨범엔 전작의 Some Feeling 같은 히트곡(?)은 없어 보이지만 Freak in Me나 Making Things 같은 곡들의 투박하고 단순하지만 기타의 톤과 멜로디가 마음에 드는 곡들이 꽤 있다.
쭈불 요즘 막내한테 이것저것 얻어먹기만 해서 모처럼 막내 쉬는 날 쭈꾸미불고기를 한번 해줬다. 나 해먹을 땐 대패앞다리살만 쓰다가 특별히 3배 가까이 비싼 대패목살로 만들어봤는데 역시.. 돼지고기는 목살이다. 훨씬 부드럽고 잡내도 전혀 없음. 목살 500g에 주꾸미 600g으로 양이 꽤 됐는데 막내가 맛있다고 밥에 비벼서 싹 먹어치웠다. 앞으로 종종 해줘야겠다.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 + 크래미 볶음밥 마켓컬리에서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를 사 먹어봤다. 소이연남 똠얌 누들을 좋아해서 기대 반 걱정 반이었는데, 매장에서 파는 것과는 꽤나 다른 맛이지만 중요한 건 이것도 맛있다. 매장 버전은 사골국물처럼 농도가 진하고 묵직한데 이건 그렇지 않고 더 일반적인 똠얌 맛이다. 그렇다고 맛이 약한 건 아니어서 매콤, 새콤, 짭짤한 맛은 충분하다. 다만 좀 별로였던 건 똠얌 맛을 내는 레몬그라스랑 갈랑가 등의 향채들이 건더기에 함께 섞여 있어서 먹는데 거슬리고 불편하다. 다음엔 새우도 넣어서 제대로 똠얌꿍을 해 먹어야겠다.
빌라 엠 로쏘 + 샐러드 계란+양파+스위트콘+크래미+사과로 만든 샐러드에 달달한 빌라 엠 로쏘 한잔.
서대문 짬뽕주의 탕수육 또 사다 먹은 짬뽕주의 탕수육. 근데 그렇게 맛있던 게 몇 번 먹었다고 좀 물린다.. 사람 입이 참 간사하다.
B마트로 저녁+술상 차림 B마트는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