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볶음밥

소이연남 소고기 쌀국수 + 베이컨 볶음밥 지난번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에 이어 소고기 쌀국수도 먹어봤다. 길게 말할 것 없이 이건 영 별로였는데, 매장 버전하고 맛이 전혀 다른 것 까진 괜찮지만 맛이 없는 게 문제다. 국물이 묽고 간도 싱겁고 넉넉했던 똠얌에 비해 이건 양도 적다.(소고기 쌀국수가 똠얌 쌀국수보다 천 원 싸긴 함) 똠얌 쌀국수는 재구매 의사가 있지만 소고기 쌀국수는 탈락.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 + 크래미 볶음밥 마켓컬리에서 소이연남 똠얌 쌀국수를 사 먹어봤다. 소이연남 똠얌 누들을 좋아해서 기대 반 걱정 반이었는데, 매장에서 파는 것과는 꽤나 다른 맛이지만 중요한 건 이것도 맛있다. 매장 버전은 사골국물처럼 농도가 진하고 묵직한데 이건 그렇지 않고 더 일반적인 똠얌 맛이다. 그렇다고 맛이 약한 건 아니어서 매콤, 새콤, 짭짤한 맛은 충분하다. 다만 좀 별로였던 건 똠얌 맛을 내는 레몬그라스랑 갈랑가 등의 향채들이 건더기에 함께 섞여 있어서 먹는데 거슬리고 불편하다. 다음엔 새우도 넣어서 제대로 똠얌꿍을 해 먹어야겠다.
북촌 반타이 배달 지난번에 처음 가보고 만족스러웠던 반타이가 쿠팡이츠에 입점한 걸 발견해서 반가운 마음에 주문해봤다. 어플엔 상호가 '반타이 EXPRESS'로 되어있고 메뉴 구성도 매장과 조금 달랐지만 15년 경력 태국 현지 셰프~ 가 들어가는 소개글이나 위치를 보면 같은 곳이 맞다. 그리고 또 한가지 중요한 차이가 매장보다 배달 가격이 대부분 4~5천 원씩 저렴했다. 매장하고 가격 차이가 너무 나서 맛에도 차이가 있는 거 아닌지 오히려 걱정이 좀 들었는데, 먹어본 결과 기우였다. 팟타이도 괜찮았지만 매장에서 먹었을 때도 감탄했던 볶음밥이 진짜 맛있다. 배달하는 동안 습기도 차고 했을 텐데 어떻게 이렇게 맛있을 수가 있는지 놀라울 따름. 다음부턴 볶음밥만 두개씩 시켜 먹을 생각이다.
아메리칸 차이니즈 친 아메리칸 차이니즈 친 두 번째 주문. 이번엔 볶음밥이랑 짬뽕을 시켜봤다. 먼저 볶음밥은 일반 중국집 볶음밥이 아닌 여기 시그니처 메뉴라 살짝 기대했는데, 숙주가 들어가는 등 중식보다는 동남아풍에 가까운 스타일이다.(나시고렝과 비슷) 거기까진 좋았는데 문제는 간이 안 맞아서 너무 싱거웠다는 것.. 그리고 양도 가격에 비해 너무 적었다. 몇 숟가락 뜨니까 없음. 반면 짬뽕은 아주 만족스러웠는데, 일단 용기 사이즈가 볶음밥보다 훨씬 크고 푸짐한 데다 국물도 진하고 맛있었다. 일반적인 중국집 짬뽕과는 많이 다른 맛인데 불향이 가미된 진한 국물에 속이 확 풀린다. 다음엔 해물 볶음 짜장을 먹어봐야겠다.
북촌 반타이 북촌이라고 쓰긴 했지만 정확히는 북촌 한옥마을 들어가기도 전 안국역 나오자마자 바로 있어서 위치가 매우 좋다. 15년 경력의 호텔 출신 현지 셰프가 요리한다는 광고판에서 프랜차이즈 태국 음식점들과는 다른 레벨의 맛을 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갖게 한다. 매장은 생각보다 작아서 테이블이 5~6개 정도고 인테리어도 깔끔한데 딱히 고급스럽게 잘 꾸며놓은 분위기는 아니다. 메뉴는 일단 똠얌꿍이랑 팟타이에 볶음밥을 하나 더 하기로 했는데, 카오팟 끄라빠오(바질)와 카오팟 뿌(대게) 중에서 고민하다 뿌로 먹기로 했다. 똠얌꿍이 먼저 나왔는데 메뉴판엔 딱히 안 쓰여있어서 몰랐는데 밥이 한 그릇 같이 나와서 살짝 당황했다.(밥 없는 줄 알고 볶음밥 시킨 건데..) 똠얌꿍 맛은 뭔가 여기만의 특별함 같은 건 없었지만 ..
바질페스토 파스타 + 소시지 볶음밥 멈추지 않는 파스타 러시. 이제 당분간 파스타는 쉬기로 했다.
집밥 컬렉션 최근 쨈네서 해먹은 것들.
해물짬뽕 + 소시지볶음밥 라면 물을 너무 적게 잡아서 거의 볶음짬뽕이 돼 버렸지만 맛있었다.
성수동 장가 장가 두 번째 방문. 이번에도 사람 꽉 차서 20분 정도 기다려서 자리에 앉고 다시 음식 나오는데 10분 이상 기다림. 탕수육을 M으로 시켰는데 지난번 먹었던 L 사이즈랑 양 차이가 별로 안나 보였다. L에 비해 가성비가 좋고 튀김옷이 약간 딱딱했던 지난번과 달리 이번엔 바삭하게 잘 튀겨져서 맛있게 먹었다. 식사는 X.O. 해물볶음밥을 먹었는데 사실 이거 먹어보고 싶어서 기다릴 각오하고 간 거였다. 일단 XO 볶음밥을 하는 중국집이 흔하지 않은데, 우리나라에서 중국집 볶음밥 하면 떠오르는 짜장 부어서 짬뽕 국물이랑 같이 나오는 그것과는 많이 다르다. 해산물의 감칠맛이 좋고 밥도 고슬고슬하게 잘 볶았고 간도 짭짤해서 괜찮았지만 내가 먹어본 XO 볶음밥 중에서는 보통 정도의 만족도였다. 이제 궁금한 메뉴들도..
군산 우진정육상회 불쇼 군산에서 주꾸미 낚시 망하고 고기나 먹으러 가자해서 군산 사는 친구놈이 데려간 고깃집. 친구네 회사에서 회식하러 종종 가는 곳이라 주인장하고 안면이 있는 모양이다. 직영 목장을 운영하는 정육 식당인데 그래서인지 가성비가 좋았다. 애피타이저로 육사시미를 먹으려 했는데 육사시미는 월~목까지만 나온다고 해서(이 날은 금요일) 할 수 없이 육회로 먹었는데 육회도 맛이 괜찮았다. 육회 먹고나서 그때그때 좋은 부위로 골라 나온다는 스페셜이랑 안심을 먹었는데 스페셜에 포함된 채끝등심과 안심은 주인장이 직접 토치질 해가며 구워서 먹기 좋게 잘라준다. 대체로 가격대비 고기질이 괜찮고 맛도 좋아서 다들 만족스럽게 먹었다. 특히 파채가 맛있었는데 혼자 파 한 단은 먹은 듯. 마지막에 입가심으로 밥을 볶아 먹었는데 난 ..
성수동 품꼬 사무실 근처에 새로 오픈한 닭갈비집. 오픈 이틀째에 간 거라 별로 기대는 하지 않았다. 일단 메뉴판을 보니 평일 점심시간에는 점심 메뉴인 닭갈비 덮밥, 닭발 덮밥, 냉쫄면만 주문이 가능하다고 쓰여있다. 그 말인즉 점심시간엔 닭갈비집에서 (철판) 닭갈비를 못 먹는다는 얘기로, 철판 안 쓰고 조리해 나오는 덮밥만 먹을 수 있다는 얘기다. 개인적으로 이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 닭갈비는 안 하더라도 다른 닭갈비집들처럼 점심메뉴로 덮밥 말고 철판볶음밥 같은 걸 해야 경쟁력이 있다고 본다. 하지만 우리가 간 시간은 저녁때였기에 다행히(?) 닭갈비를 먹을 수 있었다. 콩파 닭갈비라고 하길래 뭔가 했더니 닭갈비에 콩나물이랑 파채가 올려 나오는 거였는데 그렇다 해도 1인분 11,000원은 좀 비싸게 느껴졌다. 그렇다고..
성수동 코야코 떡볶이 1년 만에 코야코에 떡볶이 방문. 예전엔 기본이랑 매운맛(이지만 하나도 안 매움) 두 가지뿐이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순한맛, 보통맛, 약간매운맛, 매운맛으로 4단계로 늘어났더라. 당연히 가장 매운맛으로 주문했으나 역시 하나도 안 매움. 3명이 3인분에 사리 몇 가지 추가해서 먹었는데 양이 좀 부족해서 볶음밥 하나 더 먹어야 했다. 근처에 두끼 생기면 참 좋을 텐데 싶은 생각을 잠깐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