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성수동 이가네양꼬치 회사 옆에 새로 오픈한 양갈비&양꼬치집인데 언제 한번 가보려고 한참을 벼르다 두 달 전에 가봤다. 원래 가볍게 양꼬치로 먹으려고 했는데 오픈 이벤트로 2.1만 원짜리 양등심 꼬치를 1.7만 원에 할인 중이라고 해서 등심꼬치로 먹었는데 좋은 선택이었다. 일반 양꼬치보다 확실히 살이 두툼하고 등심이라 기름기도 적고 식감이 쫄깃해서 맛있었다. 거리두기 인원 제한 좀 완화되면 회사 사람들이랑 같이 한번 더 가고 싶었는데 그 전에 사무실 이사를 하게 될 것 같아 아쉽게 됐다.
성수동 화화담 성수동 미도인 같은 건물 위층에 새로 오픈한 화화담을 가봤다. 인테리어나 분위기가 미도인하고 거의 똑같아서 예상은 했는데 미도인과 같이 운영하는 게 맞다고 한다. 주메뉴는 쌀국수인데 팟타이나 똠얌꿍 같은 다른 동남아 음식은 없고 곱창 쌀국수나 갈비 쌀국수 등 퓨전 스타일의 메뉴 구성이다. 처음 방문했으니 가장 기본인 양&전 쌀국수를 주문했는데, 차돌양지와 전지가 들어간 쌀국수다. 일단 식기들이 예뻐서 비주얼은 그럴듯하다. 하지만 국물에 기름이 굉장히 많고 국물 맛이 엄청 밍밍한 것이 도대체 무슨 맛인지 알 수가 없었다. 일반적인 베트남 쌀국수 맛과는 전혀 다른, 그냥 한국식으로 육수 내서 쌀면만 넣은 느낌인데, 문제는 간이 안 맞아서 싱겁고 기름이 많아서 느끼하다는 거다. 심지어 고수를 넣어도 동남아 쌀..
쨈 플레이트 9 가벼웠던 한 주.
목우촌 훈제오리 목우촌 훈제오리는 처음 먹어 본 것 같은데 다향이나 사조대림 등 다른 브랜드보다 덜 짜고 훈제 특유의 향도 너무 강하지 않아서 좀 담백한 느낌이었다.
소고기 먹는 날 한우 고등급은 지방이 많아서 확실히 부드럽고 고소한 풍미가 있다. 난 좀 더 밀도 있는 질감의 고기(A.K.A 살코기)를 좋아하긴 하지만 맛있게 먹었다.
생일 잔치 8월 엄마 생신 때 먹은 걸 이제야 포스팅한다. 코로나 때문에 단체로 외식하기도 그래서 배달 음식으로 조촐하게 보냈다. 샐러드부터 떡볶이, 물회, 쪽갈비까지 다양하게 먹었는데 생 어거스틴 빼고는 다 괜찮았다.(느어 픽타이담은 물이 너무 많고 후추맛 하나도 안 남, 칠리 농어는 너무 튀긴 건지 원래 살이 없는 건지 먹을 게 없음)
다운타우너 안국점 배달 몇 번의 테스트 끝에 다운타우너는 더블 트러플 버거가 진리라는 것을 깨달았다. 마지막으로 더블과 싱글의 차이를 느껴 보기 위해 같이 주문해봤는데 패티 한 장이 생각보다 맛의 밸런스와 풍미에 주는 차이가 컸다.
풀무원 로스팅 짜장면 파기름 풀무원에서 새로 출시한 짜장라면으로 이름도 거창한 트리플 로스팅 기법으로 만들었다는데 그런 건 별로 관심 없고 파기름이 이 제품의 핵심 포인트다. 짜파게티에 올리브 조미유가 있다면 여기엔 파기름 조미유가 들어있다는 거다. 작년에 풀무원이 라면사업 재진출하며 내놓았던 정백홍 라면에 크게 데긴 했지만 새로운 라면에 대한 나의 호기심은 또 풀무원 라면에 손을 대게 만들었다. 우선 면발은 꽤 괜찮다. 면이 금방 불고 떡져서(+과도한 올리브유 향) 짜파게티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건 그렇지 않아서 좋았다. 그리고 이 라면의 핵심인 파기름 조미유도 파기름 향을 그럴듯하게 입혀줘 감칠맛을 더해준다. 짜장 소스가 묻어서 잘 구별이 안 되지만 건더기 스프에 대파도 많이 들어있어 '파'를 콘셉트로 한 제품이라는 것을 명확..
팔도X한성기업 크래미 라면 열려라 참깨 라면으로 재미를 좀 봤는지 롯데마트(+롯데슈퍼)에서 이번엔 팔도 제품을 독점 출시했다. 스프에 크래미 분말과 게맛살 건더기가 들어간 게 포인트인 크래미 라면인데, 문제는 크래미맛이 하나도 안 난다. 게맛살 건더기도 외형으로 게맛살인 것을 인지할 수 있을 뿐 라면맛에 영향을 주진 않는다. 팔도 라면 대부분이 그렇듯 면발은 평균보다 좀 못하고 국물은 해물 베이스의 고전적인 라면맛이다. 같은 팔도의 일품 해물 라면과도 비슷한 맛인데 크래미 라면이 약간 더 맵다. 개인적으로 별로 선호하는 유형의 맛이 아니고 무엇보다 제품의 출시 의의인 크래미맛을 전혀 느낄 수가 없어서 빠른 단종 예상한다.
농심 신라면 볶음면 신라면 볶음면을 먹어봤다. 원래 신라면을 별로 안 좋아하기 때문에 볶음면도 딱히 기대 하지 않았는데 예상대로 내 입맛엔 별로였다. 불닭볶음면보다는 덜하지만 꽤 매운데 문제는 다른 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그냥 매운맛에 신라면 특유의 표고버섯향이 좀 가미된 느낌? 다시 사먹을 의향은 없다.
최근 집밥 모음 정작 밥은 별로 없지만 하여간 집밥 모음.
쨈 플레이트 8 용케 샐러드를 피해갔던 한 주. 베스트 메뉴는 오이냉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