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ardware

XBOX 디자인 랩 커스텀 컨트롤러 XBOX 무선 컨트롤러를 취향대로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XBOX 디자인 랩의 국내 서비스가 지난 6월 시작돼서 바로 하나 주문했다. 기본 가격은 73,800원이고 특수 패턴이나 고무 그립, 메탈릭 재질 등을 선택할 경우 추가금이 붙는다. 내가 좋아하는 카키색(녹터널 그린) 몸체에 카본 블랙을 조합하고 버튼들은 블랙-그레이로 맞췄다. XBOX 컨트롤러가 정가 기준 약 6만 원이고 그마저도 재고가 부족해 품귀 현상인 요즘, 돈 좀 더 주고 디자인 랩에서 내 취향대로 주문 제작하는 것도 좋은 선택이다.
PS5 듀얼센스 무선 컨트롤러 갤럭틱 퍼플 듀얼센스 신규 컬러로 처음 블랙이랑 레드 나왔을 때만 해도 별 감흥이 없었는데 퍼플은 참을 수가 없었다. 휴대폰 카메라가 아리따운 보라색을 제대로 담질 못하는 게 아쉬울 따름.
Keychron K3 V2 무선 기계식 키보드 한동안 잠잠하던 장비병이 또 도졌는지 로우 프로파일 기계식 키보드가 하나 가지고 싶어졌다. 로지텍, 체리, 커세어 등 여러 브랜드에서 로우 프로파일 기계식 키보드가 나오고 있는데 그중 키크론을 선택하는데 까지는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로우 프로파일 기계식 스위치에 추가로 게이밍 장비스럽지 않은 심플한 디자인 + 로우 프로파일에 어울리는 슬림한 하우징 + 유/무선 겸용 등이 원하는 조건이었는데 키크론 제품들이 여기에 부합했기 때문이다. 단, 키크론 제품들 중 텐키리스 타입인 K1 SE와 이 제품 K3 V2 그리고 K3 V2에서 상단 한 줄을 더 빼버린 K7을 놓고 고민을 했다. 그리고 텐키리스인 K1 SE보다는 작지만 펑션키와 숫자키까지 합쳐 버린 건 쓰기가 너무 불편할 것 같아서 중간에 있는 K3 ..
RAZER OROCHI V2 (WHITE EDITION) 레이저 오로치 V2를 지난 5월 아마존에서 구입해 3개월째 메인으로 사용 중이다. 비교적 작고 가벼우면서 게이밍이 가능한 성능의 대칭형 마우스를 선호하기 때문에 그전까지 로지텍 G304를 주로 사용했는데 로지텍 마우스 종특인 망할 더블클릭 증상 때문에 고통받아왔다. 그러던 중 레이저의 오로치 V2가 내가 선호하는 마우스 스타일인 것을 알게 됐는데, G304가 경쟁 제품이라고 하기엔 국내 정발가가 8만 9천 원으로 터무니없이 비쌌다.(G304는 정발가 6만 원이지만 3만 원대 할인가로 자주 풀린다) 그런데 얼마 뒤 아마존에서 국내 정발가 50% 이하로 오로치 V2 핫딜이 떠서 바로 구입했다.(그리고 한 달 뒤에 스페어로 하나 더 삼) 레이저 뱀 로고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매트한 재질의 화이트 쉘이 색감과 ..
RAZER Barracuda X 무선 헤드셋 기존에 사용하던 하이퍼X 클라우드 플라이트 S가 아직 멀쩡하지만 PC와 PS5에 함께 사용하다 보니 무선 리시버를 옮겨 끼우는 게 귀찮아져서 레이저 바라쿠다 X를 새로 구입했다. PS5로 게임할 때는 마이크 쓰는 일이 거의 없기에 마이크가 탈착식인 점, 가벼운 무게(250g), 여름에 쓰기 좋은 패브릭 소재의 이어패드, PS5 전면 USB-C 포트에 끼우기 딱 좋은 C타입 무선 리시버 등이 바라쿠다 X를 선택한 이유다. 불필요한 LED도, 튀는 레이저 로고도 없고 게이밍 헤드셋처럼 보이지 않는 심플하고 깔끔한 디자인도 마음에 드는 부분이다. 최근에는 블루투스가 추가된 신형이 발매되면서 구형 제품들의 할인 판매를 자주 하고 있어 원래도 좋았던 가성비가 더 좋아졌다. 다만 사이즈가 넉넉하게 나온 스타일은 아..
XBOX용 RAZER 유니버셜 급속 충전 스탠드 플스 듀얼쇼크의 경우 소니에서 직접 만든 공식 충전 거치대가 존재하지만 XBOX 컨트롤러에는 그런 게 없어서 아쉬웠는데 레이저에서 XBOX 파트너 하드웨어로 발매한 충전 스탠드가 있어서 구입했다. 레이저 제품이지만 요란한 LED는커녕 뱀 로고도 없이 깔끔한 외관과 심플한 디자인이 마음에 들고 XBOX ONE S 컨트롤러와 시리즈 X/S 컨트롤러를 모두 지원하는 점도 좋았다. 같은 콘셉트로 듀얼쇼크용 충전 스탠드도 팔고 있는데 충전 거치대 안 샀으면 듀얼쇼크용도 사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든다.
Bang & Olufsen Beoplay E8 2020년에 구입했던 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E8 1세대. 요즘 제품들에 비해 크기가 좀 크고 무선 충전은커녕 마이크로 5핀 충전에 노이즈 캔슬링 같은 것도 없지만 만족스럽게 잘 써왔는데 몇 달 전 따릉이 타다 자빠지는 바람에 케이스가 박살 났다. 음질이 아주 좋다는 느낌은 아니지만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균형 잡히고 빈틈없는 소리를 들려준다. E8아 그동안 고생했다.
구글 픽셀 5 사용기 픽셀5를 사용한 지 4달 정도 됐다. 이전에 사용하던 픽셀3a XL과 동일한 6.0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지만 베젤리스 디자인이라 폰 전체 크기는 픽셀5가 더 작다.(픽셀3a XL은 내 기준에 좀 큰 감이 있었는데 픽셀5의 크기는 딱 적당하다.) 2년 넘게 써오던 픽셀3a XL의 상태는 멀쩡했지만 전반적인 퍼포먼스가 많이 떨어지는 게 느껴져서 교체하게 된 건데 픽셀5로 바꾸고 나니 당연하지만 매우 쾌적해졌다. 너무 크지도 작지도 않은 한 손에 잡히는 6.0인치 베젤리스 HDR10+, OLED, 90Hz 액정에 고릴라 글래스6 적용. 스냅드래곤 765G, 8GB 램+128GB 내장 메모리, 5G+와이파이5+블루투스5.0, 듀얼 카메라, 4,080mAh 배터리. PD 2.0+Qi 무선 충전, IP68 ..
i5-12500 + B660 + GAMMAXX 400 XT 막내가 무려 6년 만에 CPU 업그레이드를 부탁했다. 업그레이드 후 막내의 한 줄 소감은 '진작 바꿀 걸..' 6세대 i5-6500에서 12세대 i5-12500으로 정확히 2배를 건너뛰었으니 체감이 상당했을 거다.
Marshall Kilburn II (Black and Brass) 킬번2 블랙을 샀지만 원래 갖고 싶었던 블랙&브라스 컬러가 아마존 핫딜로 떠서 또 샀다.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내 눈엔 역시 블랙&브라스가 이쁘다. 킬번2 블랙은 당근 마켓에 내놓았더니 하루 만에 팔렸다.
FSP Hydro GSM PRO 750W 80PLUS Gold Modular 올해 초부터 갑자기 게임만 돌리면 PC가 불규칙적으로 재부팅되는 증상이 발생했다. 이런 경우 윈도우부터 그래픽카드, CPU, 램, 메인보드, 파워 등 원인이 여러 가지일 수 있어 애매하다. 원인을 찾기 위해 부트 드라이브 포맷 후 윈도우 재설치부터 CPU, 램 청소 및 온도 체크, 스트레스 테스트 등을 해보았으나 모두 이상 없었고 여전히 게임 실행하면 재부팅 또는 다운. 범인은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파워로 좁혀졌고 가장 의심스러운 그래픽카드를 막내 PC에 설치하고 게임 돌려본 결과 재부팅 증상 없이 잘 돌아가는 것을 확인하고 파워 문제라는 확신이 들었다.(어차피 남은 건 메인보드랑 파워 둘 뿐이지만) 게임 구동 시 지포스 3060Ti에 8년째 사용 중인 마이크로닉스 클래식2 600W 파워가 피크 전력을..
레이저 아테리스 스톰트루퍼 에디션 노트북용으로 사용하던 G304가 종특인 더블클릭 증상이 심해져서 내다 버리고 새로 레이저 아테리스를 구입했다. 게이밍 제품 특유의 요란한 LED나 촌스러운 뱀 로고 때문에 레이저 제품은 취향이 아니었는데 우연히 이 아테리스 스톰트루퍼 에디션을 보게 됐고, 보자마자 사버렸다.(스톰트루퍼는 못 참지.. 뱀 로고도 없다!) 애초에 스톰트루퍼 에디션은커녕 아테리스 자체가 국내엔 정발이 안된 모델이라 아마존에서 구입해야 했고 물 건너오면서 충격을 받았는지 박스가 좀 찢어진 채로 왔지만 제품엔 이상 없었다. 처음부터 스톰트루퍼 에디션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나 싶을 정도로 디자인은 아주 마음에 든다. 하지만 사이즈가 꽤 작기 때문에 그립감이 그렇게 좋진 않고 작은 크기에 비해 무게가 좀 나간다.(건전지 포함 114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