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ardware

i5-12500 + B660 + GAMMAXX 400 XT 막내가 무려 6년 만에 CPU 업그레이드를 부탁했다. 업그레이드 후 막내의 한 줄 소감은 '진작 바꿀 걸..' 6세대 i5-6500에서 12세대 i5-12500으로 정확히 2배를 건너뛰었으니 체감이 상당했을 거다.
Marshall Kilburn II (Black and Brass) 킬번2 블랙을 샀지만 원래 갖고 싶었던 블랙&브라스 컬러가 아마존 핫딜로 떠서 또 샀다.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내 눈엔 역시 블랙&브라스가 이쁘다. 킬번2 블랙은 당근 마켓에 내놓았더니 하루 만에 팔렸다.
FSP Hydro GSM PRO 750W 80PLUS Gold Modular 올해 초부터 갑자기 게임만 돌리면 PC가 불규칙적으로 재부팅되는 증상이 발생했다. 이런 경우 윈도우부터 그래픽카드, CPU, 램, 메인보드, 파워 등 원인이 여러 가지일 수 있어 애매하다. 원인을 찾기 위해 부트 드라이브 포맷 후 윈도우 재설치부터 CPU, 램 청소 및 온도 체크, 스트레스 테스트 등을 해보았으나 모두 이상 없었고 여전히 게임 실행하면 재부팅 또는 다운. 범인은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파워로 좁혀졌고 가장 의심스러운 그래픽카드를 막내 PC에 설치하고 게임 돌려본 결과 재부팅 증상 없이 잘 돌아가는 것을 확인하고 파워 문제라는 확신이 들었다.(어차피 남은 건 메인보드랑 파워 둘 뿐이지만) 게임 구동 시 지포스 3060Ti에 8년째 사용 중인 마이크로닉스 클래식2 600W 파워가 피크 전력을..
레이저 아테리스 스톰트루퍼 에디션 노트북용으로 사용하던 G304가 종특인 더블클릭 증상이 심해져서 내다 버리고 새로 레이저 아테리스를 구입했다. 게이밍 제품 특유의 요란한 LED나 촌스러운 뱀 로고 때문에 레이저 제품은 취향이 아니었는데 우연히 이 아테리스 스톰트루퍼 에디션을 보게 됐고, 보자마자 사버렸다.(스톰트루퍼는 못 참지.. 뱀 로고도 없다!) 애초에 스톰트루퍼 에디션은커녕 아테리스 자체가 국내엔 정발이 안된 모델이라 아마존에서 구입해야 했고 물 건너오면서 충격을 받았는지 박스가 좀 찢어진 채로 왔지만 제품엔 이상 없었다. 처음부터 스톰트루퍼 에디션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나 싶을 정도로 디자인은 아주 마음에 든다. 하지만 사이즈가 꽤 작기 때문에 그립감이 그렇게 좋진 않고 작은 크기에 비해 무게가 좀 나간다.(건전지 포함 114g)..
쿨러마스터 Ergostand Air 업무용 노트북 거치대가 필요해서 구입한 쿨러마스터 에르고스탠드 에어. 플라스틱 재질에 쿨링팬 달린 거치대는 싫어해서 알루미늄 재질로 견고해 보이고 디자인도 깔끔하고 쿨러마스터 브랜드 네임까지 있어 이 제품을 선택했다. 확실히 외관이나 마감이 좋고 가격도 그만큼 비싸다.(약 4만 원) 하지만 노트북을 거치하는 순간 실망하게 되는데, 기본적으로 사이즈가 작고 특히 하단부 고무 받침이 너무 작아서 노트북이 들뜨고 미끄러져 내린다. 내가 사용하는 델 인스피론 7610 노트북이 16인치로 에르고스탠드의 허용 범위인 15.6인치보다는 약간 크긴 하지만 15.6인치 노트북을 올려봐도 무게 중심이 불안정하고 노트북 하단이 들뜨는 건 마찬가지다. 아예 못 쓸 정도까지는 아니어서 일단 사용하고는 있지만 툭 건드리기만 해도..
Marshall Kilburn II (Black) 작년에 구입했던 엠버튼이 크기에 비해 사운드가 꽤 좋아서 마음에 들었으나 어쩔 수 없는 체급의 한계를 느끼고 킬번2를 구입했다. 킬번2는 마샬 포터블 스피커 제품군 중 엠버튼과 스톡웰2의 다음 체급으로, 더 위로는 터프톤이 있지만 크기도 그렇고 5kg에 육박하는 무게 때문에 킬번2가 실질적인 휴대용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한다.(2.5kg인 킬번2도 꽤 무거움) 엠버튼과 비교해 차이점은 20W vs 36W 출력 외에 충전 방식이 USB-C가 아닌 8자 전원 케이블을 사용하고, AUX 단자와 aptX 코덱을 지원하는 점, 풀 레인지 유닛을 사용한 엠버튼과 달리 우퍼와 트위터로 구성돼 베이스&트레블 조절이 가능한 점 정도가 있겠다. 상위 제품이니 대부분 킬번2가 더 좋지만 방수 등급은 IPX2인 킬번2에 비해 I..
Marshall Emberton 마샬 블루투스 스피커 중 가장 작은 사이즈인 엠버튼을 구입했다. 마샬 스피커 특유의 레트로 한 감성의 디자인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잘 팔리다 보니 중국산 짝퉁이 판을 치고 있는데, 알리 같은 데까지 갈 필요 없이 쿠팡에서 '마샬'만 쳐봐도 중국 OEM이나 중국 내수용 정품이라는 괴상한 명목으로 정품의 반도 안 되는 가격의 가품들을 버젓이 팔고 있는 걸 볼 수 있다. 사실 마샬 스피커를 구입하는 목적이 그저 인테리어 용도라면 음질은 아무래도 상관없을 테니 값싼 짝퉁을 사는 사람들도 있을 수 있겠다고 생각하지만, 나 같이 예전부터 락, 메탈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마샬은 곧 락, 메탈 사운드를 상징하는 기타 앰프의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감성 못지않게 사운드도 중요하다. 저질 짝퉁 제품들이 풀리면 풀릴수록 결과..
HP 파빌리온 게이밍 TG01 회사에서 데이터 사이언스 업무용으로 구입한 HP 파빌리온 게이밍 PC. 원래 표준 PC는 델이지만 업무 특성상 지포스 3060급 이상이 필요하게 됐고, 델 제품 중 저 스펙은 에일리언웨어밖에 없는 관계로 HP 파빌리온을 선택했다. 게이밍 제품으로 분류되긴 하지만 전면 LED만 제외하면 별로 튀지 않는 디자인이라 업무용으로도 무난하다. Spec CPU Ryzen 5 5600G RAM DDR4-3200 16GB x 2 GPU GeForce RTX 3060 Ti 8GB SSD NVMe 512GB POWER 500W 80Plus Gold NETWORK Gigabit LAN / WiFi 5 / Bluetooth 4.2 OS Windows 10 Pro
ASRock DeskMini X300으로 미니PC 만들기 전부터 STX급 미니 PC/베어본을 한대 만들어 보고 싶었는데 마침 쨈이 새로운 작업용 PC가 필요하게 됐고 PC가 자리 차지하는 걸 매우 싫어하기 때문에 데스크미니 X300으로 미니 PC를 맞춰주기로 했다. CPU를 라이젠 4650G와 5600G를 놓고 고민을 좀 했는데 구입 당시인 8월 초에는 5600G의 출시초라 가격이 비쌌고 아직 5600G를 지원하지 못하는 바이오스 버전의 제품들만 시장에 풀려 있는 상태여서 4650G를 선택했다. X300에는 기본적으로 케이스와 메인보드, 파워 역할을 하는 DC 전원 어댑터가 포함되어 있고 별매 옵션으로 와이파이/블루투스 모듈과 CPU까지 포함해서 판매하는 옵션도 있다.(CPU는 따로 구입하는 게 더 저렴했다) 이 제품의 특장점은 단연 작은 크기인데 가로, 세로..
PS5 듀얼센스 충전 거치대 플스5 구입한지 반년만에 듀얼센스 충전 거치대를 드디어 구했다. 플스5보다 충전 거치대 사는 게 더 힘들다는 말이 농담이 아니었다. 게임 커뮤니티 쇼핑 정보에 올라온 거 보고 들어가 보면 항상 품절 상태였고, 쇼핑몰에 입고 알림 해 놓고 알림 오자마자 들어가도 매번 품절이었다. 온라인 말고 이마트나 일렉트로마트, 파트너샵플러스 등 오프라인 매장에 가면 물량이 넉넉하다는 얘길 듣고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하이마트 등을 퇴근길에 시간 내서 여러 번 가봤지만 한 번도 재고 있는 걸 본 적이 없었다. 결국 여러 쇼핑몰에 듀얼센스 충전 거치대 구입 페이지 띄워놓고 주기적으로 확인하다가 운 좋게 재고 들어온 직후 타이밍에 아슬아슬하게 구입할 수 있었다.(주문 완료하고 새로고침 해보니 품절) 플스5 본체는 전 세계적..
HyperX Cloud Flight S 지난달 아마존 무료배송 이벤트 때 직구한 HyperX Cloud Flight S 무선 헤드셋의 간략한 사용기. 하이퍼 X는 메모리 제조업체로 유명한 킹스톤에서 만든 게이밍 브랜드로 게이밍 키보드나 마우스 등도 나오고 있지만 헤드셋이 가장 평가가 좋다. 기존에 사용하던 로지텍 G533 무선 헤드셋과 비교하자면 제품 크기가 좀 더 작고 무게도 310g으로 350g인 G533에 비해 가벼운데 스펙상 차이는 40g밖에 안되지만 체감상 더 가벼운 것이 확실히 느껴진다. 수많은 게이밍 무선 헤드셋들 중에서 이 제품의 특장점이라고 한다면 최대 30시간의 긴 사용 시간과 최초의 Qi 인증 무선 충전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무선 충전의 경우 사실 나는 딱히 필요성을 못 느끼는 기능이지만 무선 제품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충..
플레이스테이션5(PS5) 영입 몇 차례의 사전 예약 실패 끝에 2020년 마지막 사전 구매에 성공해서 크리스마스 이틀 전에 받아볼 수 있었다. 일단 외형부터 보자면 디자인은 개인 취향의 영역이지만 내 기준에는 정말 못생기고 마음에 안 드는데, 20년 전쯤 상상하던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어울릴법한 곡선형 디자인에 한물간 가전제품 같은 블랙 하이그로시 처리, 디스크 버전 한정이지만 비대칭으로 불룩 튀어나온 디스크 트레이 등 정말 총체적 난국이다.(옷깃을 세운 듯한 양 측면 커버는 애교로 봐준다) 제품의 마감도 싼 티 나는 번들 스탠드나 엉성해 보이는 전면 USB 포트 처리 등 60만 원이 넘는 가격에 비하면 떨어지는 편이다. 출시 전부터 그렇게 자랑하던 초고속 SSD는 원가 때문에 825GB(실용량은 667GB)라는 괴상한 용량으로 나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