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라닭

푸라닭 악마치킨 지난번에 푸라반+악마반 먹어보고 맛있어서 악마치킨으로만 사 먹었는데 맵고 맛있고 다 좋았는데 소스가 너무 부족했다. 어찌 된 게 반마리 때 보다도 오히려 소스가 적음. 다음부턴 악마 소스를 따로 추가하던가 해야겠다.
푸라닭 푸라반+악마반 이번엔 안 먹어본 메뉴 중 하나인 악마 치킨에 도전해 봤다.(혹시 몰라 보험으로 푸라닭이랑 반반) 원래 순살을 선호하는 편인데 푸라닭은 순살이 100% 다리살이라고 해서 뼈 치킨으로 먹음. 악마 치킨은 생각보다 더 입맛에 맞고 맛있었는데, 맛있게 맵고 소스가 숯불구이 바비큐 스타일인 게 마음에 들었다. 다만 먹을 땐 잘 못 느꼈는데 꽤나 매웠는지 다음날 속이 좀 쓰렸다. 검증 마쳤으니 다음번엔 반반 말고 악마로만 먹어야겠다.
푸라닭 스파이시걸스 블랙알리오, 고추마요, 매드갈릭에 이어 스파이시걸스를 먹어봤다. 그냥 매콤하게 시즈닝한 후라이드라 특별할 건 없지만 기름지지 않게 잘 튀겼고 매콤한 맛과 담백한 맛의 밸런스가 좋아서 맛있게 먹었다. 다음번엔 악마 치킨이나 파불로 치킨을 한번 먹어봐야겠다.
푸라닭 고추마요+매드갈릭 지난번에 블랙알리오는 먹어봤으니 또 다른 시그니처 메뉴인 고추마요와 보험용으로 매드갈릭을 반반으로 골랐다. 기본으로 고추마요 소스를 하나 주기 때문에 블랙알리오 먹었을 때 이미 고추마요가 어떤 맛일지 예상은 했지만 치킨으로 먹으면 또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시켜봤는데, 예상보다 딱히 뛰어나진 않았다. 고추마요 소스가 고추맛이 10이라면 마요네즈 맛이 90 정도의 느낌이라 매운맛은 거의 없고 생각보다 느끼한 맛이 강하다. 여기서 부족한 매운맛과 느끼함을 잡아 주는 게 할라피뇨의 역할인데 문제는 할라피뇨를 몇 개 안 넣어준다. 내 기준에 밸런스가 맞으려면 치킨 한 조각에 할라피뇨가 2~3개는 필요한데 그러기엔 매우 부족함. 그렇다고 할라피뇨 추가 옵션이 있는 것도 아니어서 방법이 없다. 반면 매드갈릭은 고추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