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칠리포크 집앞에 한솥도시락이 있어서 종종 사다 먹는다. 한솥도시락 초보들은 주로 도련님을 먹는데, 도련님이 그냥 딱 보면 왠지 훌륭해보이긴한다. 하지만 한솥 좀 먹어본 사람은 도련님은 안먹는다. 불고기나 제육도 보기보다 고기질이 안좋아서 별로고. 쓸데없는 반찬몇개 추가된 스페샬 시리즈도 안좋다. 내용물로 보면 국화가 괜찮은데 가격이 쎈편이라 할인하는날 아니면 부담된다. 하여간 결론은 칠리포크가 최고란 얘기. 구성 : 탕수육, 햄벅스테이크, 돈가스 가격 : \2800
떡갈비 그릴구이 이마트에서 파는 떡갈비를 종종 사다 먹는다. 보통 후라이팬에다 구워먹기 마련인데 난 가스렌지 그릴을 자주 이용한다. 그릴에다 굽게되면 겉부분만 타고 안쪽은 잘안익는일도 없고 기름기도 빼낼 수 있어서 맛이 담백하다. 생선은 그릴에 구우면 뒷처리때문에 골치아픈데 이건 뒷처리할 것 도 없다. 단점이라고 한다면 후라이팬에 그냥 구워먹는거보다 좀 더 손이 간다는것. 그리고 그릴에 굽는것이 시간이 좀 더 걸린다. 느긋하게 해먹을때 좋은 방법.
사천요리 짜파게티 얼마전 농심에서 출시된 사천요리 짜파게티. 사실 농심은 몇년전에 이미 '사천짜장'이란 비슷한 제품을 내놨었는데 비싼가격과 기존 짜파게티의 명성에 눌려 제대로 빛을 보지못하고 사라졌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예 제품명을 짜파게티로 붙여서 짜파게티의 네임벨류에 의존하려는 전략을 택한것으로 보인다. 기존 짜파게티는 올리브 짜파게티로, 그리고 이제품은 사천요리 짜파게티로. 이렇게 짜파게티 제품군을 분리하는 작업을 하는것 같다. 하여간 가장 중요한것은 맛인데, 입맛에따라 다르겠지만 난 별다른 특징을 느끼지 못했다. 제품명처럼 그냥 짜파게티의 매운버전쯤 되는데 짜파게티보다 비싼가격에 대한 매리트는 별로 없어보인다. 매콤하게 먹고싶으면 그냥 짜파게티에 고추가루 뿌려먹거나 김치를 곁들여 먹으면 되니까. 한번쯤 먹어볼만하..
마르쉐 코엑스 갔다가 마르쉐에서 한끼때우기. 돈은 꽤 들었는데 깔아놓고 보니 참 없어 보인다. 탕슉+짱께2 세트가 자꾸 떠오르는 이유는?
설렁탕 밤새워 술마시고 새벽녘에 먹는 따끈한 설렁탕 한그릇의 여유..
라면천국 양재동 농협 하나로마트 라면코너 우리나라 거의 모든 라면을 구할 수 있는곳. 난 여기만 가면 가슴이 뛴다.
삼선짬뽕 대학로에서 먹은 삼선짬뽕. 사람들이 보통 삼선짬뽕과 그냥 짬뽕의 차이를 단지 해물의양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삼선짬뽕과 그냥 짬뽕은 해물도 해물이지만 국물자체가 다르다. 그냥 짬뽕의 김치국같은 진한맛이 싫다면 삼선짬뽕을 먹어보라. 훨씬 개운하고 맑은 국물에 해물들까지 더 신선하게 느껴진다.
뼈다귀 천호동 24시뼈다귀. 중학교때부터 먹던집이다. 그당시에는 1층짜리 조그만곳이었는데 장사가 잘되서 지금은 2층까지 확장해 꽤 큰 음식점이 됐다. IMF터질 당시에 음식업계들 가격내리는게 유행처럼 번져갈때도 꿋꿋하게 '뼈다귀탕 한그릇 5천원'으로 버텨도 장사가 잘 되던집. 요즘도 가끔 새벽에가서 한그릇씩 먹는데 역시 맛있다.
일마레 일마레 강남점. 주방에 친구가 있어서 얻어먹으러 갔다. 연예인들도 많이온다던데 뭐 내가 연예인을 잘 모르니 그건 모르겠고, 일단 눈에 들어오는건 가격인데 좀 비싸더라. 음식맛은 좋았다. 특히 친구가 직접 만들어준 스파게티. 그동안 내가 먹어온 서민형 스파게티와는 맛의 수준이 다르더라. 친구말로는 면발부터 최고급만 쓴다던데 내가 뭐 아나 그냥 그런가보다하는거지. 하여간 맛있었다. 이놈이 스파게티 다 먹었더니 또 피자까지 한판 내와서.. 배부른데도 왠지 남길 수가 없어 꾸역꾸역 다 먹고 나왔다.
김치말이국수 포천에 유명한 김치말이국수집. 국수를 별로 좋아하는편은 아닌데 이건 맛있더라. 일반식당에서 하는 김치말이국수랑은 완전히 다른맛. 국수는 역시 육수가 생명.
숯불장어 강화도에서 먹은 숯불장어구이. 저 꼬리부분이 정력에 좋다고 서로 먹으려고 난리라는데.. 난 이해가 안간다. 딱 봐도 질기고 맛없게 생겼잖아? 난 살만 먹는다.
이동갈비 비싸서 사먹긴 뭐해도 얻어먹기는 좋은 포천 이동갈비. 이거도 얻어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