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바르다 김선생 광화문점 배달 김밥집 찾아보다가 바르다 김선생 광화문점에서 배달이 되길래 정말 오랜만에 먹어봤다. 먼저 키토 크림치즈 호두 김밥은 5,700원이란 사악한 가격에 비해 속이 다 터진 볼품없는 상태로 왔고 맛도 계란지단을 부쳐 놓은지 한참 됐는지 뻣뻣하고 별로였다. 바르다 김선생 메뉴 중 가장 좋아했던 비빔면은 예전 엔터식스 한양대점에서 먹던 때보다 가격이 무려 2천 원이나 올랐지만 오히려 맛은 더 퇴보한 것 같다. 내가 면을 남겨서 버렸다는 건 정말 맛없다는 얘기다.
장어구이 + 해파리무침 + 해물된장국 오랜만에 장어로 몸보신했다.
아웃백 파티 아웃백 포장 파티. 막내가 내 베스트 메뉴 치킨텐더 샐러드 소스를 허니 머스터드가 아닌 렌치로 잘못 주문한 것만 빼면 모든 게 좋았다.
콰이찬 잠실(방이동)에 있는 중국집인데 강동구까지 배달이 되더라. 짬뽕만 세 가지를 시켜 먹었는데 삼선짬뽕과 삼선백짬뽕은 무난하게 먹을만했다. 하지만 보통 짬뽕에 비해 비싼 11,000원이란 가격이 납득될 만큼 맛이 아주 특출 나거나 건더기가 엄청 푸짐한 것도 아니어서 가성비는 별로 좋지 않았다. 강렬한 비주얼의 땀땀 마라짬뽕은 가격이 13,000원으로 가장 비싸지만 그만큼 양이 엄청났다. 나머지 두 짬뽕들보다 용기가 훨씬 깊어서 얼핏 봐도 양이 두배 정도는 되어 보이고 실제로도 한 번에 다 못 먹고 이틀 동안 3번을 먹고도 남아서 나머지는 버렸다. 맛은 이름 그대로 짬뽕에 마라를 섞은 느낌인데 마라탕과는 거리가 있는 맛이지만 그렇다고 잠뽕이라고 하기에도 고추기름이 많이 들어간 맛이라 좀 애매하지만 어쨌건 내 ..
쨈 플레이트 5 쨈 플레이트 5주 차. 빠지는 거 없이 다 맛있었던 한 주.
쨈 플레이트 4 쨈 플레이트 4주 차. 베스트 메뉴는 트러플치즈 크림파스타.
광화문 피그인더가든 + 루프트커피 샐러드만 먹던 피그인더가든에서 플레이트 메뉴를 처음 먹어봤는데 연어 스테이크랑 수비드 치킨이랑 고민하다 치킨으로 선택. 수비드 치킨과 바질페스토 소스 조합이 나름대로 괜찮았지만 1.5만 원 주고 사 먹을만하냐고 묻는다면 노. 커피 마시러 피그인더가든 근처에 있는 루프트커피로 이동. 원두를 고를 수 있어서 산미감 높은 거로 했는데 딱히 산미가 강하지 않았고 맛도 그냥 평범했다. 맛있으면 원두도 사려고 했는데 패스함. 양은 많아서 좋았다.
서오릉피자 강동점 독립문점에서 처음 먹어보고 마음에 들었던 서오릉 피자를 식구들한테도 맛 보여주고 싶어 찾아보니 마침 강동점이 있었다. 이미 검증을 마친 갈비 피자와 기본인 콤비네이션 피자로 주문. 독립문점과 별 차이 없이 강동점도 토핑 푸짐하고 맛도 좋았다. 식구들 모두 만족스러워했고 특히 피자(그리고 치킨)에 진심인 막내가 맛있다고 인정했다.
노브랜드 미고렝 노브랜드 나시고렝이 꽤 괜찮았기 때문에 미고렝도 한번 사 먹어봤는데 완전히 망했다. 일단 면발부터 식감이 별로고 색깔도 허여멀건한 것이 딱 봐도 싱겁고 맛없게 생겼다. 이름만 미고렝이지 미고렝 맛 거의 안 나고 동남아 느낌 1도 없다.웬만하면 라면 안 버리는데 이걸 계속 먹는 건 내 위장에게 몹쓸 짓을 하는 것 같아서 먹다 버렸다.나머지 4 봉지 처리가 걱정이다.(막내야 믿는다..)
쨈 플레이트 3 쨈 플레이트 3주 차. 저탄고지 식단이 맞는 것 같긴 한데.. 어째 너무 잘 해먹는 느낌이다. 싫어하던 아보카도가 점점 맛있어지고 있다.
백미원 건대점 배달 갑자기 마라탕이 먹고 싶어서 사무실에서 혼자 배달시켜 먹었다.마라탕 전문점들이 꽤 많아서 안 먹어 본 곳들 중 백미원에서 주문해 봤는데 결과는 성공. 우선 양이 엄청 많고 밥까지 포함해서 9천 원으로 가격도 착하고 무엇보다 맛이 좋았다. 난 매운맛은 좋아하지만 마라맛이 너무 강한 건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여기 마라탕은 매운맛과 마라맛의 밸런스가 딱 적당해서 입맛에 잘 맞았다. 다만 매운맛 선택이 순한맛, 보통맛, 매운맛 세 가지인데 보통맛은 하나도 안 매워서 매운 거 어느 정도 좋아한다면 무조건 매운맛으로 먹는 게 좋을 것 같다. 나중에 같이 먹을 사람 구해서 마라샹궈도 먹어볼 생각이다.
성수동 미미옥 배달 일반적인 베트남 쌀국수가 아닌 한국식 쌀국수(일명 서울 쌀국수)를 판매하는 곳으로 이천쌀로 만든 쌀면을 사용한다고 하며 고수 대신 방아잎을 넣는 등 동남아 음식 특유의 향신료 맛이 전혀 없다. 진한 고기 육수에 면 사리를 넣어 먹는 느낌으로 밥 말아먹는 거 안 좋아하는데도 왠지 밥을 말아야만 할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그런 맛이다. 맛 자체는 괜찮았지만 쌀국수가 먹고 싶을 때는 보통 베트남이나 태국 쌀국수 특유의 맛과 향이 당기기 때문이기에 굳이 한국식 쌀국수를 다시 찾을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고수 등 동남아 음식 향신료에 익숙하지 않거나 거부감 있는 사람이라면 '서울식 쌀국수'가 괜찮은 대안이 될 수도 있어 보인다.